주호영 "월성1호기 조기 폐쇄 책임자 형사고발"
비대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 발언…"문 대통령도 책임 피할 수 없어"
입력 : 2020-10-21 11:41:19 수정 : 2020-10-21 11:41:19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일 월성1호기 조기 폐쇄와 관련한 책임자들에 대한 형사고발 등 후속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역사적, 법적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부당한 폐쇄 과정에서 감사를 방해하고 직권을 남용하고 서류를 손상한 책임자들을 모두 고발 조치할 것"이라며 "공무원이라도 위법 지시를 거부할 의무가 있고 관련 공문서를 심야에 파기한 것 자체는 용서받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주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을 향해 "지금 현직에 계셔서 아마 감사원이 제대로 감사를 못 한 흔적이 보인다"며 "퇴임 이후에라도 법적 책임이 있다면 피해갈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헌법과 법률에 따라 권리를 행사해야지 무소불위 대통령 한마디로 모든 것을 좌지우지하지는 못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사결과는 미완이지만 국민의힘은 부당한 탈원전 정책, 위법한 탈원전 정책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추구하고 바로 잡아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감사원은 전날 월성1호기 조기 폐쇄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원전을 계속 가동했을 시 경제성을 불합리하게 저평가했다는 내용의 감사 결과를 발표했다. 다만 조기 폐쇄 결정 자체가 타당했는지에 대해선 판단을 유보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