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5·18 명예훼손 처벌·진상규명법 당론 추진"
취임 후 첫 광주 방문서 "정기국회 안에 매듭짓겠다" 약속
입력 : 2020-10-24 13:36:59 수정 : 2020-10-24 13:36:59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취임 후 처음으로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18 명예훼손 처벌법과 진상규명에 관한 법을 당론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24일 이 대표는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5·18 관련 두 가지 대표적인 법안을 이번 정기국회 안에 매듭짓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19 위기에서 광주시민이 대구와 경북 환자를 치료해드리고자 병원을 비우는 공동체 정신을 발휘한 것도 오월정신에 뿌리를 둔다"며 "오월정신은 공동체를 더욱 탄탄하게 지탱하고 대한민국을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로 발전시키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5·18 명예훼손 처벌법이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관련 상임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지혜를 모을 수 있다"고 했다. 
 
광주 방문이 늦어진 것과 관련해서는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전례보다 훨씬 늦었다"며 "제가 광주에 오면 사람들이 몰릴 가능성도 있어서 피했는데 늦어서 미안하다"고 언급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