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타타스틸과 ‘꿈의 열차’ 소재 개발 나선다
하이퍼루프 사업·기술 협력키로
입력 : 2020-11-08 14:00:00 수정 : 2020-11-08 14:00:00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포스코(005490)가 미래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는 하이퍼루프(자기부상열차)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포스코는 타타스틸 유럽과 영상으로 협약식을 열고 하이퍼루프 전용강재와 구조 솔루션 개발 및 글로벌 프로젝트 공동참여 등 사업분야 전반에 대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구조 솔루션은 구조물의 안전성, 경제성 등을 고려한 최적 구조형식 및 제작방법이다. 
 
하이퍼루프(hyperloop)는 낮은 압력의 튜브 안에서 시속 약 1000km로 운행이 가능한 자기부상 고속철도로, 2013년에 일론 머스크가 소개하면서 널리 알려졌다. 에너지 소비량이 항공기의 8%, 고속철도의 30% 수준이며 이산화탄소와 소음이 발생하지 않아 차세대 친환경 교통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다.
 
6일 포스코와 타타스틸 유럽이 포스코 포항제철소, 타타스틸 유럽 네덜란드 본사를 영상으로 연결해 하이퍼루프에 관한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애나마리 멘헤르 타타스틸 유럽 Director, 에른스트 호흐네스 타타스틸 유럽 CTO, 이덕락 포스코 기술연구원장, 천시열 포스코 생산기술전략실장. 사진/포스코 
 
이번 협약으로 포스코와 타타스틸 유럽은 하이퍼루프의 성능과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는 솔루션으로 지름 약 3.5m의 거대한 강철 튜브를 제시하고, 맞춤형 고품질 철강재와 혁신적인 튜브 디자인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유럽 등에서 진행중인 글로벌 하이퍼루프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하고 하이퍼루프 관련 회사들과도 협력을 확대해나갈 방침이다.
 
타타스틸 그룹은 연간 조강생산량 3400만톤 규모의 글로벌 철강사이며, 타타스틸 유럽은 유럽 전역에 제조공장을 두고 자동차·건설·인프라 등 수요산업에 고품질의 철강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협약식에서 이덕락 포스코 기술연구원장은 "포스코는 하이퍼루프 관련 다양한 형태의 강재 튜브 설계, 구조 최적화 연구를 10여년 전부터 진행해 왔으며, 구조 안정성과 경제성 측면에서 최적의 강재와 구조 솔루션을 개발해 친환경 교통수단인 하이퍼루프의 실용화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에른스트 호흐네스(Ernst Hoogenes) 타타스틸 유럽 CTO는 "전세계적으로 하이퍼루프는 지속 가능한 미래 교통수단으로 각광받고 있으며, 이러한 흥미로운 프로젝트를 포스코와 함께해 기쁘다”며 "양사의 전문적 기술을 공동으로 활용해 탈탄소화에 기여하고 고객이 필요로 하는 혁신적인 제품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20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POSCO홀딩스(5490)255,000241,000(-5.49%)
알루코(1780)3,1403,545(12.9%)
KISCO홀딩스(1940)13,95015,250(9.32%)
한국특강(7280)2,4902,570(3.21%)
현대비앤지스틸우(4565)60,80062,400(2.63%)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2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