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코로나 백신 확보·유통 준비에 총력 기울여야"
비대위원회의 발언…"정부 엇박자 정책으로 방역 위기 초래"
입력 : 2020-11-19 10:41:53 수정 : 2020-11-19 10:43:35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미국, 일본 등 선진국들은 이미 (코로나19) 백신을 선점했다"며 "독감 백신 때 허둥지둥한 모습을 탈피하고 백신 확보·유통 준비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정부가 코로나19에 정치적으로 접근하는 태도를 버려야 한다. 첫째, 둘째도 국민 안전이 기준이 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국산 백신 치료제 개발에도 더 큰 노력 기울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김 위원장은 "지난달부터 산발적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방역 당국이 확진자 증가를 경고했지만, 정부는 1000만명 분의 소비쿠폰을 지급했다"며 "정부 스스로 한심한 엇박자 정책을 펼쳐 코로나 방역 위기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최근 민주노총 집회 허용에 대해서도 "국민 안전보다 민노총 권리가 먼저였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질병관리청 승격이 정치적 이벤트에 머물러선 안 된다. 중대본 통제에 따라 정부 정책이 결정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지는 양상을 보이면서 신규 확진자 수는 343명으로 전날(313명)에 이어 이틀 연속 300명대를 기록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