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3% 내외 성장, 거시건전성 강화해야
국내외 기관, 내년 경제성장률 2.9~3.2% 전망
코로나발 불확실성 큰 변수로 꼽아
"금융 부실·친환경 성장 노력해야"
입력 : 2020-11-25 17:43:02 수정 : 2020-11-25 17:43:02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내년 한국경제 성장률이 3% 내외로 예상되면서 코로나발 충격파에 대응할 거시건전성 정책에 강한 드라이브가 요구되고 있다. 특히 내년 코로나발 불확실성이 가장 큰 변수인 만큼, 금융 부실화 대응과 친환경·포용적 성장에 주력해야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25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과 산업연구원 등 국책연구기관들은 내년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 내외로 내다봤다.
 
우선 이날 서울 웨스틴 조선 호텔에서 열린 ‘제10차 KIEP·국제통화기금(IMF) 공동컨퍼런스’에서는 내년 우리나라 성장률을 올해보다 개선된 2.9%로 전망했다. 이는 올해 –1.9%에서 4.9%포인트 가량 오른 전망치다.
 
이어 산업연도 2021년 경제산업전망 보고서를 통해 KIEP·IMF보다 0.3% 높은 3.2%의 성장률을 전망했다. 특히 내년 상반기에는 2.9%, 하반기에는 3.5%의 성장을 예측했다.
 
코로나19 불확실성 가운데 내·외수의 점진적인 개선과 2020년 역성장에 따른 기저효과 등이 성장률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산업연 측의 설명이다.
 
25일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과 산업연구원 등 국책연구기관들은 내년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3% 내외로 내다봤다.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의 모습. 사진/뉴시스

 
내년 수출을 보면, 글로벌 경기 회복 등의 영향으로 전년보다 11.2% 늘어나는 등 증가세 전환이 예상됐다. 수출 주요국들의 대응력 강화와 백신 보급에 대한 기대로 부정적 여파가 다소 줄어들 수 있다는 관측이다.
 
또 중국의 경기회복과 주요국들의 경기부양책의 효과, 기저효과 등도 호재 요인으로 봤다. 무역수지 흑자는 521억 달러로 내다봤다.
 
내수는 민간소비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여파에서 벗어나면서 점진적인 반등세를 예상했다. 다만 가계부채 부담과 임금상승률 둔화 등은 회복세 제한으로 지목했다.
 
투자면에서는 설비투자 7.0%와 건설투자 3.2% 등 모두 견조한 증가세를 예상했다. 문제는 대내외적인 변수다.
 
홍성욱 산업연 연구위원은 “코로나발 불확실성이 가장 큰 변수, 주요국의 경기 회복 양상 및 경기부양책 효과 지속 여부, 미·중 대립 추이 등이 추가 변수”라고 설명했다.
 
안가나 바너지(Angana Banerji) IMF 아시아·태평양국 선임이코노미스트는 컨퍼런스를 통해 “한국은 대규모 봉쇄정책을 시행하지 않고도 적극적인 검사와 재정부양책을 통해 코로나의 부정적인 영향을 완화할 수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팬더믹은 여전히 진행 중으로 경기회복 속도에 맞춰 거시건전성정책을 강화하고 친환경·포용적 성장정책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내년 정책 방향과 관련해 코로나19 여파가 금융 시스템 부실화로 번지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제언이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