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 채양기 사장 사내이사 선임
27일 임시주주총회 안건 통과…전대진 사장과 투톱 체제
입력 : 2020-11-27 17:20:59 수정 : 2020-11-27 17:20:59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채양기 금호타이어 관리총괄 사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됐다.
 
금호타이어는 27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채양기 사장의 사내이사 선임 승인 안건을 통과시켰다고 공시했다. 금호타이어 이사회에 입성한 채 사장은 전대진 대표이사 사장과 투톱 체제를 구축하며 실적 개선을 주도할 전망이다.
 
채양기 금호타이어 관리총괄 사장. 사진/금호타이어
 
채 사장은 1953년생으로 1978년 현대차에 입사해 외자부와 할부금융부, 재경본부 등을 거쳐 2003년 부사장, 2005년 사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2006년 현대차를 떠나 자동차 부품업체 아이아 사장으로 자리를 옮긴 후 삼정 KPMG 부회장, 자동차 반도차업체 아이에이 부회장,이현세무법인 부회장 등을 역임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