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가덕신공항 예정지 시찰…야 "노골적 선거개입"
부산방문해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점검
입력 : 2021-02-25 15:59:36 수정 : 2021-02-25 15:59:36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부산을 방문해 가덕도 신공항 예정지를 시찰하는 등 부산·울산·경남이 추진하고 있는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을 보고받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시 부산진구 부전역에서 송철호 울산광역시장으로부터 동남권 광역교통망 구축 등을 골자로 하는 '생활공동체 및 행정공동체'(동남권 특별연합 설치) 조성 방안을 청취했다.
 
송 시장은 "생활공동체를 이루기 위해서는 광역교통망 인프라를 확충하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면서 부산-울산-경남을 연결하는 순환광역철도와 GTX 건립, '바다를 나는 배'로 불리는 위그선 도입 필요성을 등을 강조하며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생활공동체를 이루기 위한 교육혁신 △광역재난 관리체제 도입 △의료관리 네트워크 구축 △농어촌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등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신공항 예정지인 가덕도 인근으로 이동해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으로부터 가덕신공항 추진 상황 및 동남권 문화공동체 조성 방안에 대한 브리핑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문화공동체 조성에 있어 중요한 과제인 '2030 부산월드엑스포' 유치에 정부와 지자체의 협력을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 송철호 울산광역시장, 김경수 경상남도지사,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김태년 원내대표, 이광재 더불어민주당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 총괄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이날 일정이 한국판 뉴딜의 핵심인 지역균형 뉴딜 현장 방문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야권은 4월7일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둔 노골적인 선거개입이라며 강력 반발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누가 봐도 대통령의 도넘은 선거개입"이라며 "정권 차원의 명백한 불법 선거개입을 중단하길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선거질서를 훼손하는 대통령의 노골적인 선거 개입은 탄핵 사유에 해당한다"며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검토에 들어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가덕도 공항 예정지를 선상 시찰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