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고용보고서 앞두고 상승…AMC 95% 폭등
입력 : 2021-06-03 08:31:18 수정 : 2021-06-03 08:31:18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뉴욕증시는 관망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주 후반 발표되는 5월 고용 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소폭 올랐다. 일명 개인 투자자들이 '묻지마'식으로 투자하는 밈(Meme) 주식이 또다시 폭등했다.
 
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25.07포인트(0.07%) 오른 3만4600.38에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6.08포인트(0.14%) 뛴 4208.12에 거래룔 종료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종합지수는 19.86포인트(0.14%) 상승한 1만3756.33을 기록했다.
 
투자자들은 이날 발표된 베이지북과 주 후반 발표될 고용 보고서 등을 주목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지역 12개 은행들의 경기 평가를 담은 '베이지북'에서 "경제가 전보다 더 빠른 속도로 확장했으며 제조업 부문의 공급 제약 등으로 비용 압박이 커지고 물가는 이전보다 더 높아졌다"고 진단했다. 연준은 전국적인 경제 활동은 "보통의 속도로 확장했다"면서도 "이전보다 다소 더 빠른 속도로" 확장했다고 전했다.
 
물가와 관련해서는 전반적인 물가 압력이 "이전보다 약간 더 증가했다"라고 보고했으며 "공급망 차질로 인해 비용압박이 강화됐다"고 지적했다.
 
이날 미국 영화관 운영업체 AMC의 주가 이상 급등현상이 이어졌다. 이날 뉴욕거래소에서 AMC 주가는 전일 대비 95.22% 오르며 62.55달러에 마감했다. AMC 주가는 장중 한 때 72.66달러까지 치솟았다. 
 
올 들어 약 3100% 상승률을 보인 AMC는 제 2의 '게임스톱(GME)' 사태로 불리며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월가 전문가들은 "시장이 크게 망가진 상태"라며 경고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염재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