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주, 미국 최초 '총기 비상재난사태' 선포
쿠오모 주지사 "총기 폭력, 팬데믹과 같아"
입력 : 2021-07-07 08:47:43 수정 : 2021-07-07 08:47:43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뉴욕주가 미국 최초로 총기 폭력과 관련해 비상재난사태를 선포했다.
 
6일(현지시간) NBC뉴욕과 뉴욕데일리뉴스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주지사는 이날 총기 폭력을 비상재난사태로 선포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
 
이번 비상재난사태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비상재난사태가 만료된 지 2주도 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됐다. 미국에서 총기폭력과 관련된 비상재난사태를 선포한 것은 뉴욕이 처음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맨해튼 소재 존제이 형사사법대학에서 비상재난사태를 선포하며, 총기 폭력이 팬데믹과도 같으며 공중보건 위기로 취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총기폭력예방국 설립을 발표했다. 또 행정명령에 따르면 뉴욕주 주요 경찰서는 의무적으로 뉴욕주형사범죄국(DCJS)과 총기 폭력 자료를 공유해야 한다. 총기폭력예방국은 공유된 자료를 바탕으로 총기폭력 핫스팟(hotspot)을 추적하고, 자원을 배치한다.
 
또 뉴욕주는 위험한 환경에 처한 청소년을 대상으로 한 여름 직업프로그램 등 각종 총기 예방 프로그램에 1억3870만 달러를 투자하고, 총기밀매 차단반을 신설하기로 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최근 수치를 들여다보면 코로나19보다 총기폭력과 범죄로 더 많은 사람이 목숨을 잃고 있다. 이는 국가적인 문제이지만, 우리의 미래가 달려있기 때문에 누군가는 나서서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를 대처한 것처럼 뉴욕은 총기 폭력과 싸우고, 예방하는 포괄적인 접근법으로 다시 한번 미국을 이끌어 나갈 것이다. 우리의 첫걸음은 총기 폭력과 관련된 미국 최초의 비상재난사태를 통해 문제를 인정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뉴욕에서는 코로나19 팬데믹이 발발한 지난해 봄부터 지난달 6일까지 687명이 총기 사고로 사망하거나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0년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앤드루 쿠오모 미국 뉴욕 주지사.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