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 상반기 당기순익 928억···반년만에 전년 실적 넘어
입력 : 2021-08-17 14:03:38 수정 : 2021-08-17 14:20:54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KTB투자증권(030210)이 상반기 당기순이익 928억원을 기록하며 반기만에 지난해 연간 당기순이익을 훌쩍 뛰어넘는 사상 최대이익을 달성했다.
 
KTB투자증권은 지난 2년간(2019~20) 연속해서 연간 최대이익을 경신했다. 올 상반기에도 실적 성장세가 이어져 연결기준 세전이익 1200억원으로 증권사 전환 후 반기 최초로 1000억원을 돌파했다. 또한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92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27.7%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809억원을 기록했다.
 
별도기준 당기순이익은 1040억원이다. KTB네트워크 구주매출처분이익이 일부 포함된 실적으로 전년 동기 대비 943.6% 증가했다. 연결기준으로는 구주매출처분이익이 실적에 반영되지 않는다.
 
전 영업부문에서 전년 대비 실적이 대폭 점프 업(Jump up)하며 호실적을 이끌었다. IB부문은 안정성에 무게를 둔 우량 딜 중심의 영업을 전개해 반기만에 전년도 전체 이익의 165%에 달하는 실적을 올렸다. FICC부문도 구조화 파생상품 판매 등 수익원 다변화로 상반기에만 전년도 전체이익의 2배 이상을 거둬들였다. 채권영업은 취급상품을 다양화하며 양호한 실적을 이어갔고, 리테일부문 또한 신규고객 유치 및 거래대금 증가에 힘입어 실적이 2배 이상 뛰어올랐다.
 
자회사의 실적향상도 두드러진다. 특히 KTB네트워크는 영업이익 543억원, 당기순이익 441억원을 거두며 기업분할 후 사상 최대이익을 경신했다.
 
투자자산 회수이익과 높은 성공보수가 실적향상을 이끌었다. 국내외 투자기업의 성공적 이익 회수가 이어지며 상반기에만 펀드 성공보수로 215억원을 벌었다. 반기만에 지난해 연간 성과보수(약 111억원)을 2배 가까이 뛰어 넘은 성과다. 1분기에는 ‘배달의 민족(우아한형제들)’, ‘레인보우로보틱스’ 등 투자기업 이익 회수가 실적을 견인했고, 2분기에는 홍콩증시 상장에 성공한 CARsgen 등 국내외 우량 유니콘 기업의 IPO 성공으로 투자자산 평가이익이 크게 증가했다. 
 
KTB네트워크는 하반기 중 코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8월 거래소에 상장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할 예정으로 상반기 호실적에 힘입어 코스닥 상장도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KTB자산운용은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6% 증가한 47억원을 기록했다. 공모주 하이일드펀드, EMP펀드 등 고보수 상품 판매 증가에 힘입어 평균 보수율이 15.9bp에서 19.6bp로 전년 동기 대비 23% 상승했다. 또한 대체투자부문은 AUM 3조5000억원을 넘겼고, 신규펀드 조성을 통해 수익기반을 넓혀가고 있다.
 
KTB투자증권 관계자는 “지난 3년여간 진행한 수익구조 개선을 위한 노력이 실적 향상으로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며, “호실적을 바탕으로 하반기 추진중인 KTB네트워크 코스닥 상장과 저축은행 인수 등 주요 사업들이 원활히 진행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