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일전자, ‘1구 인덕션’ 출시…가스레인지 화력·편의성 갖춰
2kg 가벼운 무게에 포터블 형태
최대 2100W 고화력 자랑
3중 안전장치·버튼 잠금 기능 탑재
입력 : 2021-08-25 10:19:41 수정 : 2021-08-25 10:19:41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신일전자(002700)가 ‘1구 인덕션’을 출시했다.
 
25일 신일전자에 따르면 이번 신제품은 번거로운 설치 과정을 생략한 포터블 형태의 전기레인지로 전기 코드만 꽂으면 어디에서나 사용 가능하다. 
 
최대 2100W의 화력으로 가스레인지만큼의 고화력을 유지하며, 열효율이 높은 IH(전자유도 가열) 방식 인덕션 특성에 따라 강한 열로 조리하는 음식도 쉽게 해결한다.
 
약 2kg의 가벼운 무게에 자리를 많이 차지하지 않는 슬림한 디자인으로 활용도도 높다. 1인 가구는 메인 조리기구로, 가족 단위 가정에서는 테이블 위에 올려 두고 보조 조리기구로 사용하기 적당하다. 화구의 지름은 약 25cm로 다양한 크기의 냄비와 프라이팬을 사용하기 좋다.
 
또한 총 8단계로 화력을 조절할 수 있어 조리 목적에 따라 온도를 세심하게 설정할 수 있다. 타이머 기능을 통해 최소 1분에서 최대 4시간까지 조리 시간을 예약할 수 있으며, 저온으로 설정한 뒤 시간을 예약하면 보온 기능도 겸할 수 있다.
 
사용자의 안전을 위해 3중 안전장치 기능을 탑재했고, 버튼 잠금 기능도 있어 아이나 반려동물이 있는 가정에서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전원 종료 후 쿨링팬이 작동해 열기에 따른 화상의 위험을 줄였다.
 
신일전자 '1구 인덕션'. 사진/신일전자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