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에 밀린 AZ 백신…'모국' 영국서도 외면
입력 : 2021-08-25 18:33:12 수정 : 2021-08-25 18:33:12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영국 옥스퍼드대와 아스트라제네카(AZ)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이 영국에서도 외면받으면서, 백신 사업을 철수하자는 목소리가 제기되고 있다.
 
24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 등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영국 보건당국은 2022년 하반기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위해 화이자 백신 3500만회분을 계약 체결했다.
 
영국 정부가 AZ가 아닌 화이자 백신을 대량 계약한 건 자국에서도 AZ 백신 접종을 줄이고 있다는 점을 시사한다고 텔레그래프는 분석했다.
 
코로나19 백신 개발 초기 영국 정부는 "백신 개발을 이끌기 원한다"며 기대를 걸었지만 최근에는 AZ 백신이 거의 사용되지 않고 있다.
 
영국 전역에서 지난달 21일부터 이달 11일까지 화이자 백신은 320만회분이 접종됐다. 같은 기간 AZ 백신 접종은 70만회분에 불과했다.
 
일각에선 백신 개발이 AZ의 주력 사업이 아니었던 만큼 백신 사업을 철수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파스칼 소리오 AZ CEO는 "초기 목적은 (백신 개발에) 동참해서 돕는 것뿐이었다"며 "백신을 개발하고 돕고 제공한 뒤, 우리 핵심 사업으로 돌아가는 게 선택지 중 하나였다"고 설명했다.
 
AZ 한 임원은 지난달 백신 사업 중단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AZ는 아직 관련 결정을 내리지 않은 상태라고 선을 그었다. 소리오 CEO는 지난 5월 "백신으로 무엇을 할지 결정하지 못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개발도상국 등에선 아직까지 백신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만큼, AZ가 백신 사업을 철수해선 안 된다는 지적도 있다.
 
AZ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에덴트리 인베스트먼트 한 펀드 매니저는 "AZ는 백신 사업을 철수할 수 없고, 해서도 안 된다"며 "영국, 유럽, 미국을 제외한 다른 국가들은 여전히 백신을 필요로 한다"고 지적했다.
 
아스트라제네카-영국 옥스퍼드대 공동개발의 코로나19 백신.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