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영까지 2회 남은 ‘슬의생2’ 또 다른 관계 변화 예고?
입력 : 2021-09-09 14:56:37 수정 : 2021-09-09 14:56:37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tvN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고 있는 가운데 예측불가 러브라인에 대한 궁금증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9 11회 방송을 앞두고 송화(전미도 분)와 민하(안은진 분), 그리고 익순(곽선영 분)의 스틸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제 막바지를 향해 달려가고 있는슬기로운 의사생활 시즌2’에서 99즈의 러브라인이 어떤 결말을 맺게 될 것인지 시청자들의 관심은 최고조에 달하고 있다.
 
지난 방송에서는 다양한 관계 변화의 순간을 맞닥뜨린 5인방의 모습이 그려졌다. 먼저 정원(유연석 분)과 겨울(신현빈 분)의 로맨스는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단단해졌다. 어머니의 일로 근심이 늘었던 겨울은 속상함에 정원 앞에서 눈물을 흘렸고, 그동안 말하지 못했던 사실을 털어놨고, 따뜻한 위로를 받았다. 이를 계기로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마음이 더욱 단단해지게 되었다.
 
이처럼 정원의 로맨스는 핑크빛 발전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익준(조정석 분)과 송화의 관계에도 어떤 변화가 생기게 되는 것인지 호기심을 높였다. 송화가 제일 좋아하는 비 오는 날, 익준과 나란히 창 밖을 바라보는 모습은 시청자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여기에 생일 선물로 뭘 받고 싶냐는 송화의 질문에아무거나. 네가 주는 거면 다 좋지 뭐라는 익준의 대답은 설렘을 자아내기 충분했다.
 
준완 역시 익순과 다시 마주했다. 일 년 전 거짓말하고 헤어지자고 한 것에 대한 사과와 함께 아직 좋아하고 있다며 진심을 전한 익순. 이에 준완은앞으로 우리 우연으로 만날 일 꽤 있을 거야. 그럴 때마다 나 아무렇지 않게 볼 수 있어? 난 못 그럴 것 같은데라고 답했고 두 사람에게 어떠 변화가 생길 것인지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이와 함께 로맨스의 행방이 궁금한 또 다른 커플은 바로 석형(김대명 분)과 민하다. 단 한 번의 고백 기회가 남은 민하에게 주말 데이트를 신청한 석형. 과연 이것이 긍정의 시그널인지 아니면 곧 미국으로 떠날 것을 앞둔 마지막 선물인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때문에 이번에 공개된 스틸 속 송화와 민하, 그리고 익순의 표정은 11회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익준의 생일 선물을 들고 있는 송화와 한껏 꾸민 모습의 민하, 그리고 복잡 미묘한 감정이 느껴지는 익순까지. 이들 세 사람의 로맨스가 어떤 방향으로 치닫게 될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슬기로운 의사생활 유연석 조정석 정경호 김대명 전미도. 사진/tvN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