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공무원 코로나19 확진…긴급 방역조치
13동 7층 직원 10일 밤 확진
같은 층 직원 선제 검사 후 자택 대기
입력 : 2021-09-12 16:03:27 수정 : 2021-09-12 16:03:27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세종청사에 근무하는 산업통상자원부 직원이 코로나19에 확진돼 긴급 방역 조치를 했다.
 
11일 세종 관가에 따르면 세종청사 13동 7층에서 근무하는 산업부 직원이 지난 10일 밤 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직원은 지난 10일 의사 권유를 받고 검체 검사를 받았다. 확진 전인 지난 2~3일, 6~9일에는 정상 출근했다.
 
정부청사관리본부는 확진자 통보 즉시 해당 사무실과 공용 공간을 긴급 소독했다.
 
확진자와 같은 층에서 근무 중인 직원과 접촉자 등에게는 선제 검사를 받고, 자택에서 대기하도록 했다. 향후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밀접 접촉자가 확인되면 추가로 검사할 예정이다.
 
아울러 입주 기관에도 확진자 발생 상황을 알리고, 개인 방역 수칙을 지키도록 요청했다.
 
11일 세종 관가에 따르면 세종청사 13동 7층에서 근무하는 산업부 직원이 지난 10일 밤 늦게 확진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코로나19 선별검사소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