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두 "이낙연 캠프 참여 사실무근"…이낙연 "죄송하다"
김광두 "무책임한 발표 유감"…이낙연 캠프 "연락 과정 착오" 해명
입력 : 2021-09-18 16:27:32 수정 : 2021-09-18 16:27:32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김광두 서강대학교 석좌교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측이 자신을 정책자문단에 포함한 데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이낙연 캠프는 입장문을 내고 "착오로 인해 잘못 들어갔다"고 사과했다. 
 
김 교수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어이없는 일이 생겼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날 이낙연 캠프는 김 교수를 비롯해 김대중·노무현·문재인 정부 장차관급 인사 35명이 이낙연 후보 지지를 선언하며 정책자문단을 구성했다고 알린 바 있다.
 
김 교수는 "이런 무책임한 발표를 한 이낙연 캠프 실무자에게 유감의 뜻을 전한다"며 "산행에서 투구꽃을 보고 상쾌하고 맑은 마음으로 하산해서 보니 이런 세속의 먼지들이 가득 날라다닌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서강학파의 대표적 보수 경제학자인 김 교수는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의 영입으로 캠프에 합류해 'J노믹스'를 설계했다. 문재인정부 출범 후 대통령 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 초대 부의장을 맡았지만 소득주도성장 정책을 둘러싼 갈등 끝에 사의를 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후보 측은 입장을 내고 "연락 과정에서 발생한 착오로 김 교수가 정책자문단 명단에 잘못 들어갔다"며 "정말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18일 김광두 서강대학교 석좌교수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측이 자신을 정책자문단에 포함한 데 대해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