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 안 하면 해고까지…미국 기업들, 백신 의무화 동참
입력 : 2021-10-01 15:16:28 수정 : 2021-10-01 15:16:28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미국의 대기업들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의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정책'에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현지시간) AFP통신 보도에 따르면 최근 유나이티드항공과 타이슨푸드는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규정 시행에 속도를 내고 있다. 이동통신사 AT&T는 노조원들을 대상으로 백신 접종 요구 사항을 확대했다.
 
일부 직원 단체와 정치인들은 이 같은 기업들의 백신 의무화 움직임에 강력히 반발하고 있지만, 백신 의무화를 도입하는 대기업들의 수는 점점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국 기업 4곳 중 1곳은 바이든 정부가 백신 의무화 정책을 발표한 이후 이 정책에 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달보다 무려 16% 증가한 수치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이날 약 400개 기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25%가 백신 의무화 규정을 도입했고, 13%는 의무화를 계획 중이었으며, 20%는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40%는 예방접종 의무화 대신 직원들을 상대로 코로나19 진단검사 실시를 계획 중이다.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 의무화 정책에 가장 수용적인 대기업인 유나이티드항공은 백신 미접종 직원들을 해고하겠다고 밝혔다. 이 기업은 백신을 거부하던 직원의 숫자가 593명에서 320명으로 줄었다고 밝혔다.
 
유나이티드항공 측은 건강상이나 종교상의 이유로 의무화 면제를 요청한 이들을 제외한 접종 거부자의 99.5%가 해고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페이스북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정보기술 업계도 백신 의무화 규정을 도입했으며, 석유회사 쉐브론과 투자은행 모건스탠리 등 다른 분야의 대기업들도 직원 전체 또는 일부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규정을 만들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9일 미국 노동부의 직업안전보건국(OSHA)을 통해 100명 이상의 직원을 보유한 모든 고용주가 근로자들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백신 미접종자들에게는 최소 주1회 코로나19 음성 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이 같은 정책에 기업들은 대체로 동의하는 입장이다. 퍼런스보드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기업 지도자 중 60% 이상이 직원들의 백신 의무화에 동의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