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스템, 코로나 경구용 치료제 공동연구 계약 체결
서울대 약대와 천연물 유래 물질 유도체 항바이러스제 개발
입력 : 2021-10-07 16:40:30 수정 : 2021-10-07 16:40:30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강스템바이오텍(217730) 김상희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교수 연구팀과 '저분자 화합물을 이용한 항바이러스 치료제 개발' 공동 연구 계약을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김상희 교수 연구팀은 천연물 유래 물질 유도체를 기반으로 한 합성 연구 플랫폼 및 화합물 라이브러리를 보유하고 있다. 이를 통해 코로나19의 병원체를 포함한 RNA 바이러스에 항바이러스 효능을 나타내는 경구용 치료제 물질을 발굴해 특허등록을 완료한 바 있다.
 
후보물질은 코로나19 치료제로 쓰이는 '렘데시비르' 대비 631배 강력한 약리활성을 보였다. 렘데시비르는 주사제인 반면 경구투여 치료제로 개발된다.
 
강스템바이오텍은 임상 수행 역량과 서울대 약대 연구팀의 저분자 화합물 개발 역량을 기반으로 기존 선도물질에 대한 최적화 과정을 거쳐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할 계획이다.
 
나종천 강스템바이오텍 대표는 "줄기세포의 사이토카인스톰 제어 능력을 이용한 중증 코로나19 세포치료제 개발과 함께 항바이러스 치료제 기술을 동시 확보함으로써 궁극적으로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치료 기술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