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미국서 600억 규모 전력망 프로젝트 수주
올해 누적 2600억 확보…연간 역대 최고 기록 눈앞
입력 : 2021-11-15 10:29:53 수정 : 2021-11-15 10:29:53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대한전선(001440)이 미국에서 600억원 규모의 전력망 프로젝트를 수주했다.  
 
대한전선은 미국 서부 캘리포니아에서 약 600억원 규모의 전력망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5일 밝혔다. 중압급(MV)의 케이블을 2024년 10월까지 약 3년 간 공급하는 계약이다. 이는 지난 9월 420억원 규모의 초고압 전력망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두 달 만에 대규모 프로젝트를 추가 수주한 것이다. 
 
대한전선은 올해 미국에서만 2600억원에 이르는 신규 프로젝트를 수주하게 됐다. 미국 진출 이후 가장 높은 수주고를 올렸던 2019년에 버금가는 규모다. 이런 추세라면 연간 미국 수주액은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전력망 케이블 시공 현장. 사진/대한전선
 
대한전선은 2017년 노후 전력망 교체 수요가 많은 미국을 전략 지역으로 선정하고, 매출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왔다. 기존에 운영 중이던 판매 법인과 서부지사에 더해 동부지사를 추가 설립하고, 전문 인력을 보강하는 등 현지 밀착 영업을 확대했다. 그 결과 2017년 이후 지난해까지 대한전선의 미국 판매 법인의 매출은 연평균 성장률이 47%를 기록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지난주 미국 하원을 통과한 바이든 정부의 1조2000억달러 규모의 인프라 법안 중 전력 인프라 투자에 약 730억달러가 책정돼 있다"며 "대한전선은 미국 시장에서의 수주 확대를 위해 지속적으로 투자를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7.04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대한전선(1440)1,8151,640(-9.64%)
와이투솔루션(11690)8391,375(63.89%)
코리아써키트(7810)18,45021,750(17.89%)
경동나비엔(9450)38,90045,850(17.87%)
대유플러스(300)844984(16.59%)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