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딤, 위드코로나 효과…10월 일식 매출 41% 증가
입력 : 2021-11-16 09:12:46 수정 : 2021-11-16 09:28:54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연안식당과 백제원 등 외식 프렌차이즈를 운영하고 있는 디딤(217620)이 위드코로나 효과 등에 힘입어 일식 프렌차이즈의 지난달 매출이 큰폭으로 늘었고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절반 가량으로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디딤의 일식 브랜드 ‘도코하나’의 10월매출이 전월 대비 41% 늘었다. 도쿄하나는 강남 2곳을 포함해 부천과 송도를 포함해 총 5개의 매장이 운영되고 있다. 숯불갈비 한정식으로 유명한 ‘백제원’ 역시 지난 10월 매출이 9월보다  26.5% 늘었다. 
 
디딤 회사측 관계자는 “위드코코로나와 연말 성수기가 매출에 반영되고 있다. 향후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되면 예년 수준 이상의 실적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디딤은 내달부터 해외매장 오픈을 본격화할 방침이다. 국가간 이동제한 조치가 완화되고 있기 때문인데, 미국 현지 한식 브랜드 MAGAL BBQ 매장에서 영업이익 흑자전환이 발생해 K푸드에 대한 해외 반응이 긍정적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미국 전역으로 브랜드 확장을 검토중에 있다. 또한, 내달부터 디딤은 중국과 일본을 비롯해 파키스탄, 태국, 라오스, 캄보디아 매장을 각각 오픈할 계획에 있다. 
 
지난 3분기까지는 사회적거리두기 여파의 마지막 시기로 디딤의 매출 역시 줄었다. 디딤은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지난해 하반기부터 매장운영과 비용구조 개선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매장비용이 절감되면서 손실이 감소됐다. 올해 3분기 손실은 26억원으로 전년동기 54억원 대비 손실규모가 51% 가량 줄었다. 3분기 누적 손실은 작년보다 56억원 가량 줄었다. 단기차입금도 줄어들어, 지난해 210억원에 이르던 차입금은 올해 97억원으로 절반 이상 줄어 들었다. 영업활동으로 인한 현금흐름은 23억원으로 플러스로 전환됐다. 올해 9월까지 3분기 누적 매출은 478억원에 52억원의 영업손실이 났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100억원 이상 줄었지만, 영업손실은 50% 이상 줄었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5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디딤(217620)1,2451,760(41.37%)
서부T&D(6730)9,0709,420(3.86%)
아난티(25980)7,7006,690(-13.12%)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