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기부금 줄었다…작년보다 37% 감소
공기업 큰 폭 축소…생활용품·철강 등은 늘어
입력 : 2021-11-24 08:42:13 수정 : 2021-11-24 08:42:13
[뉴스토마토 전보규 기자] 코로나19 이후 대기업의 기부활동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늘었지만 경기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면서 기부활동이 위축된 것으로 풀이된다.
 
24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는 국내 매출 기준 상위 500개 기업 중 기부금 내역을 공개한 255개사의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3분기까지 집행된 기부금은 총 1조14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1%(5989억원) 감소했다.
 
같은 기간 이들 기업의 매출은 186조1941억원, 영업이익은 62조6509억원으로 각각 13.8%, 73.5% 증가했다. 실적은 크게 개선됐지만 기부금은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이다.
 
삼성전자 본사 사옥. 사진/뉴시스
 
공기업을 제외한 246개 기업의 기부금은 8780억원으로 1년 전보다 17%(1769억원) 축소됐다. 공기업은 전체 감소액의 70%에 달하는 4194억원이 줄었다. 작년 한전공대 설립을 위해 한전과 자회사들이 대규모로 기부금을 집행했던 게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공기업 기부금은 코로나19 발생 이전인 2019년 3분기와 비교해도 20.2%(2550억원) 감소했다.
 
이 같은 추세라면 기업의 올해 기부금은 큰 폭으로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작년 4분기 이들 기업의 기부금은 5649억원으로 연말 기부 문화가 집중되는 점을 고려해도 올해는 총 1조5000억원 수준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2조1727억원보다 20% 이상 감소한 수치다.
 
전체 20개 업종 중 전년 동기보다 기부금이 늘어난 것은 생활용품·철강·증권·제약·상사 등 5개 업종이다. 생활업종은 유일하게 100억원 이상 늘었다.
 
기부금이 가장 많이 줄어든 것은 공기업이고 이어 IT전기전자(505억원), 서비스(293억원), 조선·기계·설비(241억원), 은행(231억원) 순이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005930)의 기부금이 1878억원으로 가장 많다. 다만 작년 동기 2394억원과 비교하면 21.6% 줄었다. 한국전력(015760)공사(880억원), LG생활건강(051900)(683억원), SK하이닉스(000660)(480억원), 포스코(005490)(366억원), 현대차(354억원), GS칼텍스(320억원)가 뒤를 이었다.
 
올해 3분기 누적 매출 대비 기부금 비중이 1% 이상인 곳은 LG생활건강(1.13%)이 유일했다. 
 
전보규 기자 jbk88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9.26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삼성전자(5930)54,50053,100(-2.57%)
일진디스플(20760)1,3001,665(28.08%)
코리아써키트(7810)15,45019,200(24.27%)
KH 필룩스(33180)1,1001,355(23.18%)
이수페타시스(7660)5,4706,660(21.75%)

  • 전보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