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 자동차 2035년까지 전기차로 전면 교체
입력 : 2021-12-09 09:16:25 수정 : 2021-12-09 09:16:25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35년까지 미국 연방정부의 차량을 모두 전기차로 바꾸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
 
8일(현지시간)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65% 줄이고, 2035년까지 전기차로의 전면 교체를 포함하는 내용의 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백악관은 “연방 정부 운영 전반에 걸쳐 탄소 배출량을 줄이고, 미국 청정에너지 산업 및 제조에 투자하며, 깨끗하고 건강하며 회복력 있는 커뮤니티를 만들 것”이라고 했다.
 
이번 명령으로 연방 정부 건물은 2030년까지 모두 ‘탄소 프리 전력’ (carbon-free electricity) 사용해야 한다. 2035년까지 자동차와 트럭 등 수송기기는 모두 전기차로 교체된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 정부는 엄청난 양의 차량을 소유하고 있다”면서 “이 차량을 미국 노동자들이 직접 만든 깨끗한 전기차로 교체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미국 연방정부가 보유한 차량은 60만대가 넘는다.
 
재화와 용역과 관련한 모든 연방 정부의 계약도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해야 한다. 더불어연방 정부 건물은 2032년까지 탄소 배출을 50% 수준으로 축소하고, 2045년까지는 탄소중립에 도달해야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초부터 기후 변화에 대한 대응을 중요한 집권 과제로 제시해 왔다. 취임 직후인 지난 4월에는 2030년까지 2005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을 50~52%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한 바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1월17일(현지시간)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의 제너럴 모터스 제로(ZERO) 전기차 조립공장을 방문해 연설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