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조수진, 또 충돌…"왜 당신 명령 듣냐" 항명까지
선대위 비공개회의서 고성 오가…조수진 "일련 상황 모두 제 책임"
입력 : 2021-12-20 11:44:36 수정 : 2021-12-20 12:49:33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조수진 최고위원이 중앙선대위 지휘 체계를 놓고 정면 충돌했다. 이 대표가 "윤핵관(윤석열 핵심 관계자) 보도를 정리하라"고 하자, 조 최고위원이 "왜 당신 명령을 듣냐"고 응수한 것. 
 
20일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중앙선대위 비공개 회의에선 고성이 오갔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 대표와 조 최고위원 간 설전이 빚어졌다. 이 대표는 당대표 당연직으로 상임선대위원장을, 조 최고위원은 공보단장(공동선대부위원장 겸임)을 맡고 있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 대표가 조 최고위원에게 일부 언론에서 나오는 '윤핵관'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과 자신을 공격하는 식으로 (보도가)나오니 이를 정리하라고 하자, 조 의원이 '내가 왜 당신 명령을 들어야 하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이 대표가 '내가 상임선대위원장인데 그럼 누구 명령을 듣나'라고 묻자, 조 의원이 '난 후보 말만 듣는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조 최고위원은 '후보 아내의 사과는 온전히 후보가 결정할 몫이다', '우리당 의원들은 왜 이렇게 보호를 해주지 않나'라고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대표는 비공개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선대위 내에서 업무지시 사항에 반발하는 사람이 있어 선대위 운영체계상 바로잡고자 이야기를 했다"며 "본인이 담당한 업무에 맞는 걸 지시했는데 '상임선대위원장 말은 들을 필요 없다'고 공개적으로 발언하는 바람에 언성이 높아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지금은 정리가 됐나'라고 묻자 "(본인이)하기에 달려 있다고 본다"며 "상황의 엄중함을 알았으면 자기의 직무를 수행할 것이고 개선도 올바르게 인지했을 것이고, 아니면 그 자리에 많은 사람들이 목도했지만 지금 같이 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이 대표의 입장에 조 최고위원은 "현재 발생되는 일련의 상황은 모두 내 책임"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 사람의 충돌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국민의힘이 2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를 열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안녕하세요. 정론직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