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토마토]중기부 중단 권고에도…현대글로비스, 중고차 거래 플랫폼 출시
현대글로비스, 중고차 거래 플랫폼 '오토벨' 론칭
중기부, 현대차에 중고차 사업 개시 중단 권고
현대차 "사업 개시 외 준비 이어갈 것"
입력 : 2022-01-20 15:21:05 수정 : 2022-01-20 15:21:05
이 기사는 2022년 01월 20일 15:21  IB토마토 유료 페이지에 노출된 기사입니다.

[IB토마토 김성훈 기자] 현대글로비스(086280)가 기존의 중고차 경매 플랫폼을 강화한 온라인 중고차 거래 플랫폼을 출시했다. 현대차그룹에서 중고차 시장 진출을 예고한 만큼 시장 진입을 위한 과정이라는 분석이 나오지만, 현재 중소벤처기업부가 현대차의 중고차 시장 진출에 대해 중단 권고를 내린 상태여서 일각에서는 이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현대글로비스의 중고차 매매 플랫폼 '오토벨' 사진/현대글로비스
 
현대글로비스는 20일, 중고차 중개 플랫폼 ‘오토벨(Autobell)’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는 이미 지난해 ‘오토벨 스마트옥션’이라는 중고차 매매업체 대상 자동차 경매 플랫폼 서비스를 시작했었다. 개인 고객의 경우 기존 오토벨 스마트옥션에서는 소유한 중고 차량을 판매하는 서비스만 이용할 수 있었지만, 새롭게 출시된 오토벨 플랫폼에서는 경매를 통해 유통된 차량을 직접 살 수 있다. 
 
중고차 딜러는 현대글로비스의 분당·시화·양산 경매센터에서 열리는 경매에 참여해 낙찰받은 차량을 오토벨 플랫폼 내 ‘스마트옥션 인증 차량’ 메뉴를 통해 소비자에게 즉시 판매할 수 있다. 플랫폼에 등록된 차량의 실매물과 판매 여부는 각 중고차 경매센터와의 데이터 연동으로 검증이 이뤄지는데, 현대글로비스의 중고차 경매에는 월평균 1만여 대의 차량이 출품되며 약 2200곳의 업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오토벨은 신뢰받는 딜러(판매자)망 구축과 허위매물 방지를 위해 중고차 딜러들이 오토벨 회원으로 가입할 때 소속 매매 상사의 사업자등록증과 종사원증을 필수로 제출하도록 했다. 경매센터와 무관하게 딜러가 매입한 중고차를 활용해 허위매물을 팔다 적발되면 회원자격을 영구 박탈하기로 했다.
 
오토벨은 소비자 맞춤형 매각 서비스도 갖췄다. 우선 차를 팔기를 원하는 소비자를 위해 △전문 평가사의 방문 매각 △비교 견적을 통한 최고가 매각 △무평가 매각 등 3가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무평가 매각 서비스의 경우 국내에서 처음 선보이는 것으로, 실거래 시세 정보를 활용해 평가·입찰 등 복잡한 절차 없이 타던 차의 사진을 오토벨 플랫폼에 올려 차를 팔 수 있다. 다만 해당 서비스 이용은 신규 자동차 등록 후 33개월, 주행거리 3만㎞ 이내의 무사고 차량만 가능하다. 
 
‘미래 시세’를 분석해 차주의 매각 시기 결정에 도움을 주는 서비스도 있다. 현대글로비스가 보유한 방대한 경매 데이터에 신차 출시 일정, 평균 주행거리 등 차종별 특징과 시간 경과에 따른 가격하락까지 고려해 중고차의 3개월·6개월·1년 뒤 예상 가격을 측정한다. 현대글로비스 측은 “오토벨 플랫폼을 통해 중고차 매매업체에는 판로를 공급해 상생을, 소비자에게는 신뢰 높은 차량을 제공해 ‘윈-윈’하겠다”라고 전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현대차(005380)그룹이 정부의 권고에도 불구하고 중고차 관련 사업을 강화하는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최근 현대차에 ‘중고차 사업 개시 일시중단’ 권고를 내렸다. ‘대기업의 진출로 중소기업의 경영 안정이 흔들릴 수 있다’라며 중고차 단체들이 현대차와 기아를 상대로 낸 사업조정을 신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이번 사업 개시 일시 정지 권고의 경우 강제 사항이 아니고, 권고를 어길 시 물어야 하는 과태료도 1억원 수준으로 적어서 해당 권고로 현대차가 약 30조원 규모의 중고차 시장 진출을 중단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 하지만 업계의 목소리를 담은 정부의 권고인 만큼 이를 어기고 계속해서 중고차 사업 진출 행보를 이어갈 경우, 기존 사업자 뿐만 아니라 이를 중재하는 정부 부처와의 마찰은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시각도 있다. 
 
현대차 측은 “사업 개시와 무관한 준비 절차는 꾸준히 진행하겠다”라는 입장이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는 “정의선 회장이 모빌리티 생태계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고, 중고차 사업이 글로비스 등 계열사와의 시너지와 수익성을 동시에 키울 수 있는 사업인 만큼 정부와 정면충돌하지 않는 선에서 사업을 이어갈 가능성이 크다”라고 분석했다. 
 
김성훈 기자 voic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20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현대차(5380)190,000191,500(0.79%)
현대글로비스(86280)178,000167,000(-6.18%)

  • 김성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