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별 통보' 전 여친 살해 조현진, 검찰 송치…"미안하다"
입력 : 2022-01-21 14:20:30 수정 : 2022-01-21 14:20:30
[뉴스토마토 표진수 기자] 이별을 통보한 전 여자친구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조현진이 21일 검찰에 송치됐다.
 
조씨는 이날 마스크를 쓴 채 충남 천안동남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과 만나 '유족에게 할 말이 없냐'고 묻자 "미안하다"고 말했다.
 
조씨는 지난 12일 오후 9시쯤 천안시 서북구 성정동에 있는 피해자 A씨의 주거지 화장실에서 A씨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이 일어날 당시 A씨의 어머니도 함께 있었으나 조씨는 A씨를 화장실로 데려가 이야기하던 중 "헤어지자"고 말한 A씨를 흉기로 여러 차례 찔렀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던 중 숨졌다.
 
딸의 비명소리를 들은 A씨 어머니가 화장실 문을 두드리자 조씨는 문을 열고 어머니를 밀친 뒤 달아났다가 자신의 원룸에서 3시간40분만에 검거됐다. 
 
조씨는 경찰 조사에서 "여자친구의 마음을 돌리고자 위협하려고 흉기를 가져갔고, 살인 의도는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별을 통보한 여자 친구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는 조현진(27)이 21일 오전 대전지검 천안지청으로 송치되기 위해 천안동남경찰서를 나서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뉴시스
 
표진수 기자 realwa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표진수

앞만 보고 정론직필의 자세로 취재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