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사태' 금융·실물경제 우려…정부, "종합 대응 2월 중 마련"
사태 악화 땐 금융·실물경제 영향 확대 우려
입력 : 2022-01-28 09:56:31 수정 : 2022-01-28 10:00:05
[뉴스토마토 용윤신 기자] 정부가 우크라이나 사태 대응을 위한 종합 대응계획을 내달 마련한다. 사태 악화 때에는 우리나라의 금융시장·실무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커질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28일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진행하고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공급망·실물경제·금융시장 영향에 대처하기 위한 종합 대응계획을 2월 중 마련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러시아·우크라이나 교역규모, 원자재·곡물 비축물량 등을 감안할 때 단기적·직접적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러시아·우크라이나발 사태가 악화될 경우 금융시장·실물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확대될 우려가 크다는 판단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기존에 구축한 범정부 '우크라이나 사태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를 본격 가동하는 등 분야별 상황을 점검한다.
 
공급망·실물경제·거시금융으로 구성된 TF 점검반을 통해서는 분야별 상황을 일일 점검한다. TF는 주 2회 개최해 상황을 공유하고 대응할 예정이다.
 
정부는 논의사항을 토대로 '대외경제안보전략회의'에서 2월 중으로 종합 대응 계획을 마련할 예정이다.
 
품목별 맞춤형 수급 안정화 방안 마련, 수출 및 현지생산 판로·금융지원, 금융·외환시장 동향 모니터링 및 필요시 적기 시장안정조치 시행등 분야별 대응 계획도 수립한다.
 
우크라이나·러시아 현지 진출 기업의 애로사항도 상시 파악·지원한다. 관련 영향이 우려되는 국내기업과의 소통 채널도 운영할 예정이다.
 
정부는 28일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진행하고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공급망·실물경제·금융시장 영향에 대처하기 위한 종합 대응계획을 2월 중 마련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우크라이나 영역인 크림반도로 이동하는 러시아 군부대. 사진/AP·뉴시스
 
세종=용윤신 기자 yony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용윤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