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희 문체부 장관 “상영업계 회복 지원할 것”
입력 : 2022-01-29 16:07:50 수정 : 2022-01-29 17:05:21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코로나19’ 이후 줄기차게 정부를 향해 도움을 손길을 요구해 온 영화계의 바람이 이번에는 이뤄질까.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설 연휴를 맞이해 직접 영화관을 방문해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했다.
 
황희 장관이 29일 서울 용산 CGV에서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점검 한 뒤 업계 대표와 임원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전달 받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29일 오후 서울 용산 CGV를 방문한 황 장관은 코로나19’ 방역 상황 점검과 함께 상영업계의 애로사항을 전달 받는 자리를 가졌다. 이날 자리에는 황 장관을 비롯해 CGV와 롯데시네마 그리고 메가박스 등 국내 대표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 대표이사와 임원 등 총 6명이 참석했다.
 
황 장관은 이날 영화관의 출입자명부 관리, 체온 관리 확인과 음식 섭취 금지 상황 및 영업 시간 준수 등 방역 수칙 이행 상황을 점검했다. 이어진 업계 관계자와의 간담회에선 침체된 영화계 및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직격탄을 맞은 상영업계의 피해 회복을 위한 각종 지원 대책 요구 사항을 확인했다.
 
이날 황 장관은 영화 유통방식이 변화하고 있지만 여전히 영화관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감동과 경험은 무척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문체부가 업계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다고 전했다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