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백신연구소-알지노믹스, 차세대 RNA 백신 공동 개발
면역증강제 '리포팜' RNA 전달물질로 활용
입력 : 2022-02-09 13:34:30 수정 : 2022-02-09 13:34:30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가 지난해 10월 온라인 기업설명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사진/차백신연구소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차바이오텍(085660) 계열사 차백신연구소(261780)는 알지노믹스와 차세대 리보핵산(이하 차세대 RNA) 플랫폼 기반의 백신 공동 개발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차백신연구소와 알지노믹스는 차세대 RNA 백신을 공동으로 연구개발한다. 양사는 개발 과정에 필요한 물적·인적 자원 교류를 위한 협력도 진행한다.
 
이번에 두 회사가 개발하는 차세대 RNA 백신은 현재 코로나19 백신에 사용되는 mRNA 백신의 차세대 기술이다. 차세대 RNA 백신은 비선형 RNA 구조체를 기반으로 제작되며, 선형인 mRNA 백신에 비해 안정성이 뛰어나 효과가 더 오래 지속된다는 강점이 있다. 이러한 비선형 RNA 구조체는 다양한 백신뿐만 아니라 새로운 RNA 치료제로도 주목받고 있다.
 
차백신연구소는 먼저 백신에 적용할 타깃 질환을 선정하고, 이에 맞는 항원을 설계한다. 알지노믹스는 자체 보유한 비선형 RNA 구조체 플랫폼을 기반으로 차백신연구소가 설계한 항원을 발현하는 RNA 백신의 제작 및 최적화와 제조, 공정개발을 담당한다. 차백신연구소는 RNA 백신의 전달 물질로 자사 면역증강제 '리포팜'을 활용해 백신 비임상을 진행하고 후보물질을 도출한다.
 
염정선 차백신연구소 대표는 "자체적인 고유 기술을 보유한 두 회사가 협력하면서 차세대 백신 플랫폼과 이를 활용한 신규 파이프라인 개발이 더 원활해질 것"이라며 "차백신연구소도 이번 협약을 통해 기존 재조합 단백질 백신을 넘어 RNA 백신 등 새로운 영역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성욱 알지노믹스 대표는 "이번 협업을 통해 당사 신규 RNA 구조체 기술을 기반으로 한 차세대 백신 개발이 가속화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알지노믹스 고유의 RNA 플랫폼 기술의 혁신적인 치료제, 나아가 차세대 백신으로서의 범용성과 활용성 및 우수성을 증명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