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면역세포치료제 임상 1상서 안전성 확인
국내 임상 2상·미국 임상 추진…자회사 통해 글로벌 진출
입력 : 2022-03-03 20:00:00 수정 : 2022-03-03 20:00:00
차바이오컴플렉스 전경. (사진=차바이오텍)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차바이오텍(085660)은 고형암 면역세포치료제 'CBT101'의 임상시험 1상에서 안전성과 내약성이 확인됐다고 3일 밝혔다.
 
CBT101은 환자 본인의 혈액에서 선천적 면역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자연살해(NK)세포를 추출한 뒤 체외에서 증식해 제조한 면역세포치료제다. 차바이오텍은 자체 세포배양 기술을 적용해 NK세포의 증식력을 약 2000배 높이고, 5~10% 수준인 NK세포 활성도를 90%까지 향상시켜 항암효과를 끌어올렸다.
 
이번 임상은 암 절제 수술을 받고 보조요법(Adjuvant Therapy)을 끝낸 고형암 환자를 대상으로 CBT101 정맥투여에 대한 안전성과 내약성을 확인하는 시험으로 진행됐다.
 
임상에선 모두 6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이상반응을 조사했다. 3명에서 약물 이상반응이 나타났으나 모두 경미한 수준이었으며, CBT101과 인과관계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차바이오텍은 데이터 심층분석을 마치고 최종 임상 결과보고서를 작성해 오는 29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후 임상 1상 결과를 바탕으로 국내에서 재발성 교모세포종 환자를 대상 임상 2상을 진행하는 한편 국내 임상 데이터를 활해용 미국 임상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상훈 차바이오텍 대표는 "신속하게 임상을 진행해 제품 상용화를 앞당겨 효과적인 치료 방법이 없어 고통받는 환자에게 희망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임상이 완료되면 세포·유전자 치료제 위탁개발생산(CDMO)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미국 자회사 마티카 바이오테크놀리지와 협업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