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그룹, 자사주 80억원 규모 매입 결정
"미래 기업가치 향상 자신감 바탕…주주 가치 제고"
입력 : 2022-03-16 10:55:52 수정 : 2022-03-16 10:55:52
경기도 성남시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위치한 휴온스그룹 신사옥. (사진=휴온스글로벌)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휴온스그룹이 약 80억원 상당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
 
휴온스글로벌(084110)휴메딕스(200670)는 각자 이사회를 통해 50억원과 30억원 규모의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자사주 매입은 1년7개월 만이다. 앞서 휴온스글로벌과 휴메딕스는 지난 2020년 8월 각 40억원, 30억원 자사주를 매입한 바 있다.
 
휴온스그룹은 2021년에도 안정적인 매출 상승세를 보이는 등 미래 기업 가치 향상에 대한 자신감을 바탕으로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또 주주 가치 제고와 책임경영의 일환으로 다소 저평가된 주가를 부양해 주주와의 신뢰 관계를 돈독히 하기 위함이라고 덧붙였다.
 
휴온스글로벌은 지난해 연결 기준 전년 대비 10% 성장한 매출 5756억원을 기록했고, 휴메딕스는 전년 대비 13% 늘어난 매출 1110억원을 기록했다. 연구개발비, 인건비, 설비 투자 등 중장기 성장을 이끌 새 성장 동력 장착을 위한 투자 증가의 영향이 있었지만 휴온스글로벌은 750억원, 휴메딕스는 160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이후 휴온스글로벌은 지난 10일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자본 시장과 국제 정세 변동성이 커진 점을 고려해 사업의 불확실성을 해소하는 차원에서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위탁생산(CMO) 사업 중단을 발표한 바 있다.
 
휴온스글로벌은 스푸트니크V CMO 사업 중단과 별개로 주력 사업회사인 휴온스(243070)가 남성 전립선 건강기능식품 출시와 점안제 설비 증설을 통한 CMO 사업 강화를 준비 중에 있고, 휴메딕스는 PN관절주사제, 헤파린나트륨 원료의약품 등 신제품 모멘텀이 예고된 만큼 성장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휴온스그룹 관계자는 "급변하는 국제 정세와 자본 흐름에 우려가 컸을 주주들과 동행하기 위해 자사주 매입을 결정했다"라며 "휴온스그룹은 앞으로도 다각화된 사업 각 분야에서 역량을 펼쳐 성장성을 이어갈 계획이며 주주와의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책임경영, 내실경영, 가치경영을 실천하겠다"라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10.03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휴온스글로벌(84110)17,75022,750(28.17%)
휴메딕스(200670)18,65016,650(-10.72%)
휴온스(243070)31,85050,100(57.3%)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