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하는 날에 상품 받는다”…‘GS샵, ‘도착일 선택’ 서비스
배송 희망일 지정 가능…휴일 제외 최대 7일
입력 : 2022-04-01 09:36:05 수정 : 2022-04-01 09:36:05
GS샵이 고객들이 원하는 날짜에 상품을 배송받을 수 있는 도착일 선택 서비스를 정식 오픈한다(사진=GS리테일)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GS리테일(007070)이 운영하는 GS샵이 고객들이 원하는 날짜에 상품을 편리하게 배송 받을 수 있는 ‘도착일 선택’ 서비스를 정식 오픈한다.
 
1일 GS리테일에 따르면 이번에 오픈한 서비스는 고객이 배송 희망일을 직접 지정한 후 구매 상품을 수령할 수 있는 서비스다. 휴일을 제외하고 최대 7일 내 원하는 배송일을 선택할 수 있다.
 
GS샵 TV홈쇼핑 및 모바일 ‘GS초이스’ 상품까지 2200여개를 대상으로 하며, 향후 적용 대상 상품군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상품 첫 페이지에서 ‘도착일 선택 가능’ 표시를 확인한 후 구매하면 된다.
 
고객이 집에 있는 날 직접 수령하거나 생일, 기념일 등에 맞춰 선물할 수 있도록 해당 서비스를 도입했다. 만약 도착일을 선택하지 않을 경우에는 가장 빠른 날짜에 배송된다.
 
GS샵은 한 명의 배송원이 특정 지역을 전담해 안정적으로 배송하는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 ‘라이브 배송 서비스’를 통해서는 택배기사의 현재 위치와 도착 예정시간 등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전국 16개 지자체와 협력해 전국 277개 장소에 설치된 무인택배 보관함을 통해 상품을 받아볼 수 있는 ‘안심택배 서비스’, 가까운 편의점 GS25에서 24시간 상품을 받고 반품할 수 있는 ‘편의점 픽업 서비스’, ‘편의점 반품 서비스’도 시행 중이다.
 
이정선 GS리테일 홈쇼핑BU 물류부문장은 “GS샵은 단순 빠른 배송을 넘어 배송의 기본 가치인 고객 안심, 고객 만족을 위한 서비스 제공에 힘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맞춘 다양한 배송 서비스들을 접목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