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식 중견련 회장 “새 정부, 갈등 해소해 사회적 활력 되살려야”
“중견기업 경쟁력 제고할 정책공간 넓혀야”
입력 : 2022-05-08 11:00:00 수정 : 2022-05-08 11:00:00
[뉴스토마토 변소인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최진식 회장의 공식 논평을 통해 “윤석열 정부 출범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국정 비전이 표현하듯, 국익, 실용, 공정, 상식을 중심에 세운 대한민국 대전환의 소명을 온전히 이뤄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8일 밝혔다.  
 
최진식 중견련 회장. (사진=중견련)
최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이 남긴 국민의 상흔을 세심하게 위무하고 희망의 미래상을 제시함으로써 대한민국 재도약의 역사적 분기를 이뤄내야 한다”며 “정의와 포용의 당위를 숙고하고 산적한 갈등을 적극 해소해 잃어버린 사회적 활력을 시급히 되살려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어 “항산이어야 항심이라는 가르침에서 보듯 ‘밥’은 생명이자 존엄, 긍지이자 보람이라는 명확한 인식 아래, 국가 번영의 토대로서 새로운 경제의 바람직한 기틀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새 정부에 기업의 진취성을 극대화하고 역동적인 성장 패러다임을 확립하는 데 전력을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그는 “법·제도의 합리성을 크게 끌어올려 산업 생태계의 안정성과 예측 가능성을 강화하는 한편, 시장의 투명성과 역동성을 제고할 정책 추진의 속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최 회장은 성장지향형 산업 전략을 적극 추진해 성장사다리가 원활하게 작동하는 혁신생태계가 조속히 복원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 회장은 “무엇보다 긴요한 것은 정책 당국과 현장의 직접 소통을 심화·확대하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유연한 사업 재편 활성화와 신성장 동력 확보 등 산업의 ‘허리’이자 ‘중심’인 중견기업 경쟁력을 제고할 실질적인 정책 공간을 넓혀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변소인 기자 byli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변소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