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5·18 기념식 참석…불가역적 변화로"
"민주당,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 먼저 해야"
입력 : 2022-05-18 11:45:58 수정 : 2022-05-18 11:45:58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에서 5·18민주화운동 42주기 기념식이 열린 가운데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 등이 행사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광주=뉴스토마토 유근윤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여권이 5·18 기념식에 총집결한 것에 대해 "앞으로 이 변화가 절대 퇴행하지 않는 불가역적 변화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께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제42주년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기렸다. 그는 5·18 기념식 직후 기자들을 만나 "감개가 무량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그는 "우리 당 의원들이 5·18 기념식 다 같이 와서 참여했다. 2년 전에는 누가 예상했겠느냐"며 "당이 2년 가까이 해온 호남에 대한 진정성·노력의 결정체"라고 규정했다.
 
이 대표는 민주당에서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기 위해 헌법개정정치개혁특위(헌정특위) 제안을 한 것에 대해 "지금 정국에서 총리 임명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데 다른 과제가 부가되는 것은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민주당이 진정성을 보이려면 정부 출범을 위한 각종 조치에 대한 협조를 우선해야 한다"며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으로 압박했다. 다만 이 대표는 "개헌이 언젠가 논의되면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담는 문제는 양당 간 이견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한 것에 대해 "사실 (그간)우리당 인사들 중에서도 개별적으로 제창하는 분도 있었지만 당 차원에서 다같이 제창한 것이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당연히 걸었어야 할 변화, 늦었지만 다시 돌아가지 않을 불가역적 변화였으면 한다"고 거듭 말했다.
 
'불가역적 변화'에 대한 당내 이견에 대해선 "2년 가까이 광주·호남에 대한 비하발언 등이 거의 나오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당연한 것이지만 보수정당에서 더 이상 이념 논쟁을 무기삼아 정쟁화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앞으로 호남에서 민주당과 정정당당히 경쟁하고 싶다"고 말했다.
 
광주=유근윤 기자 9ny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근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