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켓컬리 ‘월 15만원 구매 고객’ 매년 2.8배씩 늘었다
150만원 이상 구매 고객, 6년간 4배씩 성장
입력 : 2022-05-19 09:14:07 수정 : 2022-05-19 09:14:07
컬리 김포 물류센터 외부 전경.(사진=컬리)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마켓컬리에서 월 15만원 이상 구매하는 ‘컬리 러버스’ 고객이 2016년 이후 매년 2.8매씩 증가하고 있다. 
 
마켓컬리를 운영사인 컬리는 고객 구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월 15만원 이상 구매하는 컬리 러버스 고객 수는 2016년 이후 매년 2.8배씩 늘었고, 신규 고객 재구매율도 올 4월 기준 77%를 기록했다고 19일 밝혔다. 
 
마켓컬리는 고객의 전월 구매 실적에 따라5단계의 컬리 러버스 등급을 부여한다. 이에 따라 적립율, 쿠폰, 선물 등 실질적인 혜택을 제공한다. 전월 실적 15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겐 ‘더퍼플’, 100만원 이상 구매 고객에게는 ‘퍼플’ 등급을 적용한다. ‘라벤더’는 50만원 이상, ‘화이트’는 30만원 이상, ‘프렌즈’는 15만원 이상 구매고객에게 부여된다. 이들 충성 고객의 수가 2016년 이래 6년 간, 매년 2.8배씩 늘어난 것이다.
 
컬리 러버스의 최상위 등급인 더퍼플은 같은 기간 연평균 4배씩 성장했다. 그 다음 등급인 퍼플 또한 매년 평균 3.2배씩 증가했다. 월 구매액이 큰 고객의 증가율이 높은 것은 마켓컬리를 일상 장보기의 주 채널로 이용하는 고객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애초 우유, 달걀, 두부, 콩나물 등 신선식품 구매를 통해 마켓컬리에 입문한 고객이 휴지, 물티슈와 같은 생필품부터 주방용품, 반려동물 용품, 가전, 뷰티 등으로 쇼핑 품목을 늘려가기 시작한 것. 이에 따라 일인당 구매액 또한 크게 증가한 것이다. 
 
마켓컬리를 새롭게 이용하는 신규 고객의 재구매율도 지속 상승하고 있다. 올해 4월 1일 기준 신규고객 재구매율은 76.5%에 달한다. 2019년 61.2%, 2020년 65.2%, 2021년 71.3%로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3년간 15%포인트 증가한 셈이다.
 
전지웅 마켓컬리 마케팅팀 리더는 “지난 7년 동안 1000만명 넘는 고객이 마켓컬리 회원이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마켓컬리에서 최고의 쇼핑 경험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혜택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1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