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바이든, 문재인 전 대통령 만날 일 없어"
바이든 대통령 오는 20일~22일 한국 순방 예정
입력 : 2022-05-19 09:48:39 수정 : 2022-05-19 09:48:39
(사진 = 연합뉴스) 바이든 한일 순방 브리핑하는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미국 백악관은 20일부터 22일까지 예정된 한국 순방 일정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날 계획은 없다"며 선을 그었다.
 
18일 (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측은 취재진과의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문재인 전 대통령을 만날 계획을 묻는 말에 "현재로서는 그럴 계획이 없다"며 문 전 대통령의 대북 특사 파견 건에 대한 질문에도 "잘 모르겠다"며 선을 그었다.
 
백악관은 또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 순방 기간 중 DMZ(비무장지대)를 방문하지 않는다"며 취재진이 '방문하지 않는 특별한 이유가 있는가'라며 질문을 이어가자 "이번 일정에 DMZ 방문은 포함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앞서 로널드 레이건 전 미국 대통령을 포함한 미국 고위 인사들이 내한 일정에 DMZ 방문을 포함해온 것을 감안하면 이례적인 발언이다. 일각에서는 이번 순방 일정에 DMZ 방문이 포함되지 않은 이유를 최근 북한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도발을 의식한 것으로 해석하기도 했다.
 
이어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북한이 미사일 도발 혹은 핵실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는 분명한 정보를 가지고 있다"며 "순방 기간 중 북한이 행할 모든 우발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역 동맹국들에게 방어와 억지력을 모두 제공하고 북한 도발에 대응할 군사 조정을 마쳤다"고 덧붙였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0일부터 22일까지 한국 순방을 나서며 이후 22일부터 24일까지는 일본으로 건너가 일정을 소화할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이후 한국 방문을 공식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내한 이후 평택으로 이동해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