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임대주택 입주민 10명 중 8명 '만족'
LH, 전국 공공임대주택 입주민 1만가구 대상 거주 실태조사 실시
입력 : 2022-05-22 11:00:00 수정 : 2022-05-22 11:00:00
한국토지주택공사(LH) CI. (사진=LH)
[뉴스토마토 김현진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공임대주택 입주민 1만 가구에 대한 거주 실태조사를 실시한 결과 입주민 10명 중 8명이 공공임대주택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공공임대주택에 대한 입주민 인식을 파악하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더 나은 주거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실시됐다. 조사 대상은 LH가 공급한 영구, 국민임대 등 공공임대주택 입주민 1만156가구이며 조사 기간은 2021년 10월28일~12월15일이다.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건설임대주택 입주민 10명 중 8명(매입·전세임대는 7명)이 공공임대주택 정책 및 제도에 대해 만족했다.
 
아울러 입주민 10명 중 6명은 공공임대주택 입주 후 전반적인 행복감이 상승했으며 입주민의 86.0%가 공공임대주택 입주 후 '이사 걱정 없고 오래 살 수 있는 안정감'을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65세 이상 고령자의 70.5%는 '국가나 사회로부터 보호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답했으며 이외에도 친밀도 및 배려심 등 가족 간 관계 개선, 질병 관리 및 체력 증진 등 신체건강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는 의견이 있었다.
 
또 건설임대주택 구조, 면적 등 주택 성능 및 상태에 대해서도 입주민의 78.2%가 만족했다.
 
진미윤 LH 정책지원TF단장은 "이번 연구는 임대 주택에 대한 외부의 부정적인 인식과는 달리 입주민은 임대주택에 대해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임대주택의 주거사다리 역할을 증명한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현진 기자 k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현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