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586 존경하지만 모두 다 그렇지는 않다"
"모두 다 은퇴하라고 말한 적 없다…달라진 당 만들기 어려운 사람도 있어"
입력 : 2022-05-26 09:49:34 수정 : 2022-05-26 09:49:34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박지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자신이 제기한 586 용퇴론 관련해 '갑자기 다 나가라고 하는 것은 폭력적'이라는 비판이 나온다는 지적에 "조금 오해가 있었다. 민주화 운동을 통해 민주주의 성과를 이룬 것에 대해서는 너무나 존경하지만, 모두가 다 그렇지는 않다고 생각한다"며 "달라진 민주당을 만들어내고, 시대와 발맞춰 나가는 게 어려운 분들도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586세대에 대해 당장 다 은퇴해야 한다고 말한 적은 없다"면서도 "2030의 주요 이슈를 위해 2030이 의회를 보다 주도적으로 이끌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호중 비대위원장이 586 용퇴론에 대해 당 논의가 필요하다고 선을 그은 것에 대해 그는 "민주당에서 토론과 갈등은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이견이 발생하는 것을 이상하게 보는 것 자체가 더 이상하지 않나 생각도 든다"며 "잘 협의해서 타협점을 찾으면 된다고 생각하고, 윤 위원장과도 협의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팬덤정치 결별이 역으로 현재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을 팬덤으로 보게 한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좀 달리 봐주시는 게 맞을 것 같다"며 "본인이 좋아하는 정치인이라고 해서 그냥 무작정적인 감싸기 되는 부분에 대해서 문제의식을 느낀 것"이라고 했다.
 
성희롱성 발언으로 논란을 낳은 최강욱 의원 징계 관련해서는 "조속히 처리하고 넘어가야 할 문제를 지방선거 이후로 넘기는 것은 적절하지 못한 자세"라며 "오늘 중에 윤호중 위원장과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비록 윤리심판원에 공이 넘어가 있는 상태지만, 당의 비대위원장으로서 적절치 못한 발언을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필요하다면 주어진 비상징계권도 활용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지방선거에 대해 "17개 광역단체장 중 9곳 이상을 이기면 승리했다고 볼 수 있겠다"며 "남은 시간 동안 최선을 다해 열심히 달릴 것이기 때문에 저뿐만 아니라 우리 당 모두가 그런 진심을 계속 보여드리다 보면 가능할 수도 있다"고 기대했다.
 
향후 당권 도전 가능성에 대해서는 "정치에 대해 할 수는 있다고 생각하지만, 앞으로 진로 등에 대해서는 선거가 끝난 이후에 조금 더 고민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고 말을 아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