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장 패싱’ 인사 논란에 이원석 “법무부와 충분히 협의”
“우수한 인물들 보임… 어떤 총장 와도 부족함 없게 준비”
야당 ‘보복수사’ 반발에 “장시간 진행된 사건, 기획수사 아냐”
입력 : 2022-06-23 11:12:56 수정 : 2022-06-23 11:12:56
[뉴스토마토 박효선 기자] 검찰총장 직무대리를 맡고 있는 이원석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총장 패싱’ 인사 논란에 대해 “법무부와 충분한 협의를 거쳐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 차장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출근길에 취재원과 만나 “역량 있고 자질이 우수한 분들이 보임됐기 때문에 어떤 총장이 오셔도 그 지위에서 일하는데 부족함이 없게 준비해야겠다는 생각에서 인사를 단행하게 된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또한 “검찰 ‘탕평인사’라는 표현이나 어떤 ‘특정분야 검사들이 인사에서 우대받았다’는 표현이 사라지길 바란다”며 “이번 인사에서 여러 가지 고심을 많이 했고, 검찰 내외부에서 자질과 역량, 품성, 또 지금까지 충분한 업무성과를 보여준 분들 위주로 선발했지 다른 이유나 근거로 선발한 것은 없다”고 강조했다.
 
조만간 이뤄질 중간간부 인사에 대해서는 “검사장급 인사도 중요하지만 차장·부장검사급 인사도 매우 중요하다”며 “인원도 많고 협의 대상이 많아 검사장급과 마찬가지로 인사 문제에 대해 여러 의견을 놓고 이야기하고 있고, 그 과정에서 서로 인정하고 존중한다는 전제·토대 위에서 열심히 서로 간에 이견을 좁혀가도록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야권에서 검찰이 ‘보복 수사' 공세를 펴고 있다는 지적에는 “대검에서 여러 현안에 대한 일선 수사를 존중하고, 일선의 수사 과정을 지켜보면서 지휘하고 있다”며 “각 일선에서 진행되는 수사는 개별적으로 이미 상당 기간 오래 전부터 진행돼 왔던 사건들이고, 특별하게 그런 것을 모아 기획수사를 한다거나 보복수사를 한다는 생각은 전혀 갖고 있지 않다”고 반박했다.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의 유가족이 검찰에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과 김종호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광철 전 민정비서관을 고발한 것에 대해서는 “고발장이 접수된 지 이제 하루니까 서울중앙에서 고발장 내용과 사실관계를 충분히 검토해서 보고하면, 보고를 받아보고 그 다음에 결정하도록 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원석 대검 차장(검찰총장 직무대리)이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박효선 기자 twinseve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효선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