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폭력적 팬덤 원조는 '극렬 문파'…이재명 고초"
문파·개딸 동시공격 "팬덤정치에서 민심정치로"…전대 당규 개정 촉구도
입력 : 2022-06-24 14:10:46 수정 : 2022-06-24 14:10:46
박지현 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달 24일 국회 소통관에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박지현 전 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폭력적 팬덤의 원조는 이른바 '극렬 문파'"라며 "이들의 눈엣가시가 되어 온갖 고초를 겪은 대표적인 정치인이 이재명 의원"이라고 주장했다. 문파와 개딸 모두 적으로 돌리며 강성 팬덤정치와 확실히 담을 쌓게 됐다.  
 
박 전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끊어내자는 것은 팬덤의 폭력적 행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양한 의견을 자유롭게 말할 수 있는 민주당이 제가 바라는 민주당"이라며 "문자폭탄을 퍼붓는 폭력적 행위에 입을 닫는 것이 아니라, 용기있게 말하고 토론으로 의견을 수렴하는 정치를 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동료들을 모두 적으로 돌린 극렬 팬덤의 뺄셈정치는 대선 패배의 원인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극렬 문파를 향해 "문 대통령의 입장과 조금만 다른 발언을 해도 낙인 찍고 적으로 몰아 응징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폭력적 팬덤은 민주당을 잘못하고도 사과할 줄 모르는 염치없는 정당으로 만들었다"며 "토론과 대화를 사라지게 하고, 당내 민주주의를 병들게 했다"고 주장했다.
 
박 전 위원장은 공세를 '문파'에서 '개딸'로도 전환시켰다. 그는 "최강욱, 김남국 의원은 한동훈 인사청문회에서 민주당의 위신과 명예를 실추시키고 선거 패배의 원인을 제공했지만 최소한의 공식 사과도 없었고, 어느 누구도 그들의 책임을 묻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지방선거 패배의 원인을 제공한 검찰개혁 강행을 반대하는 의원이 최소 수십 명은 되었지만 의총 결과는 만장일치 당론 채택이었다"며 "폭력적 팬덤이 침묵을 강요한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박 전 위원장은 그러면서 "팬덤정치에서 벗어나 민심정치로 돌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 일환으로 당내 민주주의 활성화와 좌표 찍고 문자폭탄 던지는 폭력적 행위 중단, 당원이 참여하는 정치 토론회 개최 등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특히 박 전 위원장은 "이번 당대표 선거를 팬덤정치와 결별하고 민심정치로 전환하는 계기로 만들어야 한다"며 "이런 변화를 가져오는데는 새로운 당대표 선거 규정이 매우 중요하다. 당심과 민심의 괴리를 좁히고 팬심이 아닌 민심을 많이 얻는 후보를 당대표로 선출할 수 있도록 당규를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심이 90%(대의원 45%, 권리당원 40%, 당원 여론조사 5%) 반영되는 데 반해 민심(일반국민 여론조사)이 10%에 불과한 현 전당대회 룰에 대한 개정을 촉구한 것이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