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호선 논현역 역명, 최고가 9억에 낙찰
2호선 을지로입구역과 선릉역ㆍ4호선 명동역도 새주인 품으로
입력 : 2022-06-29 14:52:03 수정 : 2022-06-29 14:52:03
[뉴스토마토 윤민영 기자] 서울교통공사가 진행한 지하철 '역명병기 판매 사업' 입찰에서 7호선 논현역이 최고가인 9억원에 낙찰됐다. 논현역에는 앞으로 대형 안과 이름이 함께 표기된다.

서울교통공사는 최근 진행된 역명병기 유상판매 사업 입찰 결과 전체 대상 역사 50개 중 2호선 을지로입구역과 선릉역·4호선 명동역·7호선 논현역 등 4곳이 낙찰됐다고 29일 밝혔다. 을지로입구역 8억원, 명동역 6억5466만8천75원, 선릉역 7억5100만원, 논현역 9억원 등이다.
 
을지로입구역은 하나은행이, 선릉역은 에큐온저축은행이 명동역은 우리금융그룹(우리금융타운) 등이 각각 낙찰받았다. 최고가인 논현역 이름은 강남브랜드안과에게 돌아갔다.
 
이번 입찰에는 2호선 강남역, 1·2호선 시청역, 3·7호선 고속터미널역 등 주요 역도 포함해 나머지 46개 역은 유찰됐다.
 
역명병기 사업은 기존 서울 지하철역 이름에 인근 기업이나 기관 이름을 유상으로 병기하는 사업이다. 재정난을 겪고 있는 서울교통공사는 지난 2016년부터 역명병기사업을 시행 중이다.

공사는 이달 초 지하철 1~8호선 관할 역 중 올해 유상표기 계약종료 예정이거나 부역명이 없는 역 50곳을 대상으로 입찰공고를 실시했다.
 
지하철 역명병기 예시. 지난 2월22일 서울 지하철 2·3호선 을지로3가역에서 역명 교체가 진행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윤민영 기자 min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민영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