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I코리아, 데이비드 윌러 신임 사장 선임
고품질 제품 포트폴리오 강화 예정
입력 : 2022-06-30 08:24:30 수정 : 2022-06-30 08:24:30
데이비드 윌러 JTI 코리아 신임 사장. (사진=JTI코리아)
 
[뉴스토마토 유승호 기자] JTI코리아가 오는 7월 1일자로 데이비드 윌러(David Wheeler)를 JTI코리아의 신임 사장으로 선임한다.
 
30일 JTI코리아에 따르면 윌러 신임 사장은 유럽, 중동, 아프리카 등 다양한 지역에서 쌓아온 20년 이상의 경력을 바탕으로 JTI코리아를 총괄하게 됐다. 영국 출신의 윌러 사장은 2001년 JTI 영국(UK)에 입사 후 2010년 첫 해외 발령을 받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서 세일즈 팀을 이끌며 신규 유통 모델을 성공적으로 도입한 바 있다.
 
이후 중동·아프리카·터키 및 면세 사업부 지역본부 팀에서 지역본부의 트레이드 마케팅 디렉터로 재직했으며 2012년에는 두바이에서 걸프 6개국 시장을 이끄는 사장직을 역임했다. 2016년에는 나이지리아의 라고스에서 서아프리카 10개국을 총괄했으며 2018년 말부터는 JTI 태국의 사장직을 역임했다.
 
JTI코리아는 윌러 신임 사장의 새로운 리더십 아래 고객 중심의 고품질 제품들로 이뤄진 포트폴리오를 한층 더 강화하며 장기적으로 더욱 지속 가능한 한국 시장을 구축하는 데 집중할 예정이다.
 
데이비드 윌러 JTI코리아 사장은 “다양한 지역과 문화권에서 근무한 경험을 기반으로 변화하는 한국 담배 시장에서 JTI코리아의 지속적인 성장을 주도할 계획”이라며 “한국의 훌륭한 임직원들의 개발과 성장에 집중하고 이를 위한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스위스 제네바에 본사를 둔 JTI는 메비우스, 카멜, 윈스턴 등 세계적인 브랜드를 판매하고 있다. 1992년에 설립된 JTI코리아에는 약 500여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전국에 15개 지점을 운영하고 있다.
 
유승호 기자 pet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승호

산업2부 유승호입니다.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