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창, 74억에 B2B전자상거래 기업 인수 결정
“중소기업 간 안전한 결제 서비스 지원”
입력 : 2022-06-30 15:52:31 수정 : 2022-06-30 16:07:53
[뉴스토마토 최성남 기자] 한창(005110)이 B2B전자상거래 플랫폼 전문기업 인수를 통해 중소기업 간 안전한 결제 서비스 제공 및 안정적인 매출원 확보에 나선다. 한창은 B2B전자상거래 플랫폼 전문기업 비투비네트웍스 지분 100%를 74억원에 인수한다고 30일 밝혔다.
 
비투비네트웍스는 ‘B2B 전자상거래 보증지원시스템’ 기반 중소기업 지원 업무를 주업으로 하는 기업이다.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등에서 발급한 신용보증서를 이용한 기업간 온라인 결제 시스템인 B2B 전자상거래 보증 플랫폼 ‘MP1’(e-Marketplace)을 운영하고 있다.
 
‘B2B 전자상거래 보증지원시스템’은 신용보증기금 및 지식경제부가 2001년, 어음거래 축소, 기업 간 거래 투명성 확보, 구매대금 저리지원을 통해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비대면 거래에 따른 대금지급 불확실성 해소 등 공적인 목적으로 도입, 실무를 담당하는 e-Marketplace 사업자를 선정해 운용하고 있다.
 
현재 신용보증기금 및 기술보증기금에 등록된 e-MP 운영회사는 15개 내외로 운영회사의 수익 기반은 결제 플랫폼 이용 수수료이다. 약 50만개 중소기업이 이용하고 있고, 연간 전체 거래액은 34조원, 보증액은 5조5000억에 이른다.
 
비투비네트웍스는 2006년부터 사업을 시작해 현재 10만 회원사를 확보하고 있고, 시장점유율 약 20%를 차지하고 있는 업계 2위 기업이다. 한창 관계자는 “B2B 전자상거래 보증은 원재료 매입 등 운영자금이 필요한 중소기업들에게 든든한 지원자 역할을 한다”며 “이번 인수를 통해 안정적인 현금 수익원 확보는 물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 경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 IT기술 향상 및 고객지원서비스 강화에 주력해 1조원 이상의 거래 보증을 통해 현재 약 20%인 시장점유율을 2년 내에 40%까지 끌어올릴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며 “그동안 축적된 10만 회원사 데이터를 바탕으로 운영자금이 필요한 중소기업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과 고도화된 플랫폼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최성남 기자 drks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9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한창(5110)1,125998(-11.29%)
광주신세계(37710)33,50059,800(78.51%)
신세계인터내셔날(31430)30,00051,300(71%)
초록뱀헬스케어(118000)8921,495(67.6%)
롯데쇼핑(23530)101,500136,000(33.99%)

  • 최성남

사랑은 높게, 우정은 깊게, 그러나 잔은 평등하게! 평등한 세상을 꿈꿉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