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민주당 단독 개원 저지 위해 '전원 비상대기령'
입력 : 2022-06-30 16:09:23 수정 : 2022-06-30 16:09:23
30일 국민의힘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국회에서 열린 중진의원 현안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전연주 기자] 국민의힘은 30일 민주당이 7월1일 본회의를 단독 개회하는 것을 막기 위해 소속 의원들에게 국회 내 비상대기령을 내렸다.
 
조경태 의원은 이날 열린 원내지도부와의 중진의원 현안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간담회를 통해 민주당의 반의회, 반민주적인 단독 개원을 결사 반대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오늘 이 시간부터 의원 전원에 국회 비상소집령을 내려서 강력저지에 나서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책위의장과 원내수석은 민주당 원내대표단에 단독 개의에 대한 반대 의견을 전하러 가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다.
 
박대출 의원은 "비상소집령은 비상대기령으로 이해해달라"고 부연하며 "전체 다선 중진 뜻이 단독으로 민주당이 의장단을 설치하는 일은 결코 용납할 수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야당 지위로 의장을 단독 선출한 예는 대한민국 헌정사에 한 번도 없던 전무후무한 일"이라며 "민주당은 흑역사, 반의회주의 폭거를 중단하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의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내일(1일) 민주당이 본회의를 단독 개회하여 국회의장을 불법 선출하려는 움직임이 있다. 민주당의 의회 독재를 막기 위해 의원님들께서는 긴급 의원총회 등 비상상황에 대비하여 7월1일 오전 10시부터 국회 경내에서 비상대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공지했다.
 
전연주 기자 kiteju10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전연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