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로슈진단, 원숭이두창 PCR 키트 국내 도입
3개 진단 제품 개발 완료…종합병원 등서 사용
입력 : 2022-07-04 15:46:05 수정 : 2022-07-04 15:46:05
LightCycler 480 II 분석기. (사진=한국로슈진단)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한국로슈진단은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검출을 위한 PCR 진단키트를 국내 도입했다고 4일 밝혔다.
 
앞서 로슈는 지난 5월 자회사 티브 몰비올(TIB Molbiol)과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진단을 위한 세 가지 진단 제품 △LightMix Modular Orthopox Virus △LightMix Modular Monkeypox Virus △LightMix Modular Orthopox Virus typing을 개발했다. 이 검사들은 모두 로슈진단의 장비인 LightCycler 480 II2 또는 cobas z 4803 분석기에서 검사 가능한 정량적 PCR 검사로 국내 종합병원과 수탁기관 연구소등에서 설치돼 사용 중이다.
 
킷 탕(Kit Tang) 한국로슈진단 대표는 "로슈진단은 코로나19 발생 직후 발빠르게 진단키트를 출시한 데 이어 이번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진단키트 역시 매우 신속하게 개발했다"며 "국내 의료진 및 관련 기관과 협력해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국내 공중 보건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