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주 단체, 최저임금 인상에 심야할증제 도입 추진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 성명서 발표…물건값 5% 인상 요구
입력 : 2022-07-06 08:06:52 수정 : 2022-07-06 08:06:52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편의점 본사에 심야 할증제를 요구하기로 했다.(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내년도 최저임금이 올해보다 5% 오른 시간당 9620원으로 결정된 가운데 이에 반발한 편의점주들이 심야에 물건값을 올려받는 '심야 할증제' 도입을 추진하고 있다.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전편협)는 편의점 본사에 심야 할증제를 요구하기로 했다고 6일 밝혔다.
 
전편협은 GS25와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의 가맹점주(경영주)협의회로 구성된 단체다.
 
전편협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인건비 부담을 더는 버티기 어렵다고 주장하며 편의점 본사와 협의해 심야에 물건을 올려받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가맹사업법 시행령에 규정된 심야 영업시간은 0시부터 오전 6시까지 또는 오전 1∼6시다. 전편협은 이 시간대 물건값의 5% 정도를 올려받겠다는 것. 전편협은 편의점 본사에 심야 무인 운영 확대를, 정부에는 주휴 수당 폐지도 각각 요구할 계획이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2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