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울 ”이재명 의원과 친분없다…허위보도 법적조치”
“압수수색, 시세조종·주가조작 관련 혐의 없어”
입력 : 2022-07-18 09:54:13 수정 : 2022-07-18 09:54:13
쌍방울그룹 본사 사옥 전경(사진=쌍방울그룹)
 
[뉴스토마토 최유라 기자] 쌍방울그룹(광림·디모아·미래산업·비비안·쌍방울(102280)·아이오케이컴퍼니·SBW생명과학)이 호소문을 통해 악성루머의 생산 및 허위보도에 대한 입장을 18일 밝혔다.
 
변호사비 대납, 조직적 증거 인멸, 시세조종 및 주가조작 등의 허위 보도에 대해 자제를 요구하면서, 이에 대한 강력한 법적 조치도 시사했다.
 
쌍방울그룹은 최근 진행된 압수수색과 관련 이재명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대장동 사건 연루 및 조직적인 증거 인멸 보도에 대해 “이재명 의원과의 특별한 관계 등의 보도는 전혀 사실무근으로, 추측성 보도에 유감을 표한다”며 “명백한 허위 사실임에도 마치 사실인양 보도되는 것이 안타깝다”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 측 영장에 따르면 시세조종과 주가조작에 대한 혐의는 없었으며 대장동과 변호사비 대납 건도 포함돼 있지 않았다”며 “조직적으로 증거를 인멸하지도 않았고 검찰 수사에 성실하게 임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추측성 허위보도에 대해서는 강력한 법적 대응을 통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는 의지도 내비쳤다. 
 
쌍방울그룹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전환사채 등 거래 시 문제가 없었는지 등에 대해 조사를 받았으며 시세조종, 즉 주가조작과 관련된 혐의는 일절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쌍방울그룹은 영장에 적시되지 않은 시세조종이나 주가조작과 관련된 혐의로 확대 재생산돼 보도되고 있는 점, 증거인멸 등 허위 사실이 유포되고 있는 점에 대해 강력한 대응을 시작했다.
 
쌍방울그룹은 “허위 사실이 확대 재생산되는 과정에서 기업 활동이 크게 위축되고 있다”며 “이는 회사는 물론 일부 소액주주들에게까지도 피해가 발생되는 부분이라 앞으로 이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쌍방울그룹은 60년 전통의 토종기업으로 2500명의 임직원과 그들의 가족까지 합해 2만명의 삶의 터전”이라며 “회사와 관계없는 일부 의혹으로 기업활동에 많은 지장을 받고 있다. 정상적인 기업활동을 통해 더욱 건실한 기업으로 거듭나도록 따뜻한 관심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최유라 기자 cyoora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12.07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쌍방울(102280)378323(-14.55%)
쌍방울(102280)378323(-14.55%)
전방(950)47,60060,400(26.89%)
전방(950)47,60060,400(26.89%)
일정실업(8500)18,25021,300(16.71%)
일정실업(8500)18,25021,300(16.71%)

  • 최유라

반갑습니다. 산업2부 최유라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