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루브리컨츠 저점도 엔진오일, 탄소 감축 실적 '정부 승인'
기존 대비 저감 효과, 1대당 1.4~2.8톤…소나무 424그루 해당
입력 : 2022-07-26 11:00:00 수정 : 2022-07-26 11:00:00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SK루브리컨츠가 개발한 묽은 엔진오일의 온실가스 감축 실적이 정부로부터 공식 인정을 받았다.
 
SK루브리컨츠는 최근 개최된 환경부 배출량 인증위원회에서 SK루브리컨츠가 국내 최초로 개발한 ‘저점도 엔진오일 사용을 통한 차량 연료이용효율 향상 사업 방법론’이 외부사업 방법론으로 승인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SK루브리컨츠는 환경부에서 ‘저점도 엔진오일 사용을 통한 차량 연료이용효율 향상 사업 방법론’이 외부사업 방법론으로 승인받았다고 26일 밝혔다. 사진은 SK루브리컨츠 구성원들이 환경부 탄소감축 관련 사이트(상쇄등록부시스템)에서 방법론을 확인하고 있는 모습. (사진=SK이노베이션)
 
저점도 엔진오일의 연비향상 및 온실가스 감축 효과는 널리 알려진 사실이나, 이를 활용한 방법론을 최초로 등록함으로써 그 효과를 공식적으로 인정받았다는데 의미가 있다는 설명이다. 단기간 모든 차량을 친환경차로 전환하기 힘든 상황에서 저점도 엔진오일은 즉각적으로 감축이 가능한 새로운 수단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는 것이다.
 
저점도 엔진오일은 상대적으로 점성이 묽은 엔진유를 뜻한다. 점도가 높아질수록 엔진을 잘 보호하지만 연비 개선 효과가 떨어지는 점이 단점이다. 이에 SK루브리컨츠는 연비와 엔진 보호 성능 모두를 향상한 제품을 시장에 출시해 판매하고 있다.
 
SK루브리컨츠는 저점도 엔진오일을 사용한 화물 차량을 대상으로 실차 테스트를 진행한 바 있다. 기존 엔진오일 대비 차 한대당 이산화탄소 저감 규모는 차량 중량과 연료 소모량에 따라 연간 1.4톤에서 2.8톤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산화탄소 2.8톤 감축은 소나무 약 424그루를 심는 효과와 같다.
 
한편, 외부사업은 배출권거래제 할당 대상 업체가 아닌 업체 외부에서 실행하는 온실가스 감축 사업이다. 환경부의 승인을 받은 방법론에 의거해 사업계획을 신청하고 승인을 받아야 한다. 
 
또 방법론은 온실가스 배출 시설 및 활동 등에서 온실가스를 감축·흡수·제거하는 물량을 계산하고 모니터링을 하기 위해 적용하는 기준·절차 등을 종합한 가이드다. 외부사업에 적합한 방법론이 없을 경우, 회사가 이를 직접 개발하기도 한다.
 
차규탁 SK루브리컨츠 사장은 “이번 승인을 통해 탄소 감축 실적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됨에 따라 저점도 엔진오일 사용 확산을 추진해 국가 온실가스 수송분야 감축 목표 달성에도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탄소 중립 가속화를 위해 저탄소·탈탄소 관련 비즈니스를 적극 발굴·실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