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2학기도 정상등교 유지…개학 후 진단키트 2개씩 지급
개학 후 3주간 '집중방역점검'…방역 인력·물품 지원
확진자 중간·기말고사 응시 운영 계획, 9월 중 안내
입력 : 2022-08-04 11:49:10 수정 : 2022-08-05 08:42:18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증가세인 가운데 정부가 2학기에도 정상등교 기조를 유지하기로 했다.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일 '2022년 2학기 유·초·중등 및 특수학교와 대학의 방역 및 학사 운영방안'을 발표하고 "코로나 이전으로의 교육 회복을 최대한 앞당기기 위해 2학기 정상등교를 차질 없이 추진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는 2학기 개학 시기인 8월 중하순에 재유행 정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교육부는 안정적인 방역과 학사 운영 체계를 구축하고 교육 현장을 밀착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정상등교가 기본 방침이지만 지역별로 코로나19 감염 상황이 심각해지면 시도교육청과 학교가 정한 자체 기준에 따라 학급 혹은 학년 단위로 탄력적인 학사 운영도 가능하다.
 
유·초·중등의 경우 기존 방역 수칙을 유지하면서 학생, 학부모, 학교의 부담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학교별 개학일을 기준으로 총 3주간 '집중방역점검기간'을 운영한다.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지난 3일 오후 광주 서구 서석고에서 학생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는 증상이 있으면 자가진단을 할 수 있도록 개학 후 모든 학생과 교직원에게 신속항원검사도구(키트)를 2개씩 지급한다. 총 1400만개의 키트가 필요할 것으로 추산되며 기존 비축분 500만개 외 추가 900만개는 232억원의 예산을 들여 마련한다. 
 
또한 방역 전담 인력 6만명과 방역 물품을 확충할 예정이다. 방역물품으로는 마스크, 손소독제, 소독용 화장지, 체온계 등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자율 방역을 강화하기 위해 학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예방 수칙 교육과 홍보도 강화한다.  
 
학생들은 1학기와 마찬가지로 2학기에도 자가진단 애플리케이션에 건강 상태를 입력하고 등교해야 한다. 실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생활해야 하며 확진 학생은 7일간 등교가 중지된다.
 
수학여행, 체험학습과 같은 숙박형 프로그램은 운영할 수 있다. 다만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심각한 경우 학교별로 일정을 조정할 수 있다. 교육부는 관련 행정처리가 원활할 수 있도록 시도교육청이 운영 지침을 보완해 빠르게 안내하도록 했다.
 
또한 확진 학생의 2학기 중간·기말고사 응시를 최대한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교육청은 확진 추이를 고려하고 방역당국과 협의해 관련 내용을 9월 중 최종 결정·안내한다.
 
대학 역시 개강 전후 3주 동안 집중방역점검기간을 운영한다. 대학도 대면수업을 원칙으로 수업을 개설한다. 대학의 비대면수업은 코로나19 방역 목적이 아닌 교육 효과성 제고를 목적으로 개설할 수 있다. 교수와 학생이 확진돼 대면수업이 어려운 경우 원격수업 운영과 출석 대체 과제 부여로 대응한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소식을 발 빠르고 정확하게 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