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라나(SOL) 해킹 소식에 입출금 중단 쇄도, 최대 4.66% 하락
최소 8000개 이상의 지갑이 피해를 입은 것으로 보여
입력 : 2022-08-04 11:25:05 수정 : 2022-08-04 11:25:05
(사진=연합뉴스) ILLUSTRATION - One Bitcoin and two gold coins called 'Maple Leaf' are photographed at the online coin dealer 'BitcoinCommodities' in Berlin, Germany, 28 November 2013. Bitcoin is an open source peer-to-peer electronic money and payment network. The coins carry a numerical code called private key that provides the bitcoin with it's value. Bitcoins can be used for digital payments or are bought and sold at a variable price against the value of other currencies. Photo: JENS KALAENE/dpa
 
[뉴스토마토 박재연 기자] 시가총액 9위 규모의 가상화폐 솔라나(SOL)의 해킹 소식이 알려지자 국내 가상자산 거래소들이 잇따라 거래중단을 결정했다.
 
3일(한국시간)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는 가상화폐 솔라나의 입출금 서비스를 일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코인원·코빗·고팍스 등 국내 가상화폐 거래소와 중국계 거래소인 후오비에서도 이같은 조치를 단행했다.
 
이에 블록체인 감사 전문 업체 오터섹은 솔라나 네트워크의 해킹 소식을 전하며 최소 8000개 이상의 지갑이 피해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업체는 이번 해킹으로 솔라나 기반 토큰 500만 달러(약 66억원)가량이 탈취됐다고 덧붙였다.
 
현재까지 알려진 해킹 피해 지갑들은 팬텀 슬로프, 트러스트 월렛 등이다. 이에 관련 전문가들은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투자자들이 다른 블록체인 기반 지갑으로 가상화폐를 옮길 것을 권고했다.
 
그러나 솔라나 랩스 측은 이번 해킹 사태가 솔라나 네트워크와는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가상화폐 전문 매체 더블록 보도에 따르면 오스틴 페데라 솔라나 랩스 대변인은 "해킹 사태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면서도 "현재까지는 솔라나 네트워크는 해킹 사태에 대한 책임이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입장을 전한 바 있다.
 
한편 이같은 소식에 가상화폐 솔라나는 지난 3일 최대 4.66% 하락한 50,930원을 기록하며 급격한 시세 변동을 보였다.
 
박재연 기자 damgom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