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150만명 규모 월드투어 나선다…K팝 걸그룹 최대
입력 : 2022-08-09 08:39:17 수정 : 2022-08-09 08:39:17
[뉴스토마토 권익도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약 150만 관객 동원을 예상하는 대규모 월드투어를 열고 전 세계 팬들을 만날 예정이다.
 
9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블랙핑크는 오는 10월 15~16일 서울을 시작으로 북미, 유럽, 아시아, 오세아니아 총 4개 대륙 도시를 도는 월드투어 '본 핑크(BORN PINK)'에 나선다.
 
이날 공개한 1차 스케줄에는 26개 지역, 36회 도시로 댈러스, 휴스턴, 애틀랜타, 해밀턴, 시카고, 뉴어크, 로스앤젤레스 등 북미 지역부터 연말 런던, 바르셀로나, 쾰른, 파리, 베를린, 암스테르담 등이 포함됐다. 
 
이후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방콕, 홍콩, 리야드, 아부다비, 쿠알라룸프르, 자카르타, 가오슝, 마닐라, 싱가포르, 멜버른, 시드니, 오클랜드 등에서 현지 팬들과 만날 예정이다. YG는 "아레나뿐 아닌 스타디움 투어를 설계하고 기획했다. 각 분야 최고의 스태프들과 최고의 공연을 만들기 위해 힘을 모아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K팝 걸그룹으로는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방탄소년단(BTS)이 코로나19 직전인 2018년과 2019년 '러브 유어셀프'와 '러브 유어셀프 : 스피크 유어셀프'를 합쳐 세계에서 총 62회 공연해 206만2000명을 동원한 바 있다. 아직까지 K팝 역대 최대 규모 투어 기록이다.
 
블랙핑크는 월드투어에 앞서 19일 오후 1시(한국시간) 선공개곡 '핑크 베놈(Pink Venom)'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한다. 9월에는 정규앨범과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를 발표한다.
 
그룹 블랙핑크. 사진=YG엔터테인먼트
 
권익도 기자 ikdokw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