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 집중호우' 사망 9명…중대본, 최고 대응 유지
실종 6명·이재민 441명…선로침수 서울서만 10건
입력 : 2022-08-09 20:28:14 수정 : 2022-08-09 20:28:14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이틀째 서울·인천·경기와 강원 등 중부지방에 이어진 폭우로 인해 인명·재산 피해가 커지고 있다. 사망자는 9명, 실종자 6명, 이재민은 441명에 달한다. 중대본은 이날 새벽 1시부터 3단계 가동을 유지 중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 따르면 9일 오후 7시 기준 호우로 인한 인명 피해는 사망 9명(서울 5명·경기 3명·강원 1명), 실종 6명(서울 4명·경기 2명)으로 집계됐다. 부상은 9명(경기)이다.
 
이재민은 서울과 경기를 중심으로 328세대 441명이다. 이들은 주민센터와 학교 체육관, 민박 시설 등에서 머무르고 있다. 일시 대피자는 317세대 936명이다.
 
공공시설 중 선로 침수가 서울에서만 10건, 제방 유실 3건(경기), 사면 유실 9건(경기6, 강원3) 등의 피해가 일어났다.
 
사유 시설 가운데 주택·상가 침수는 741동으로, 서울이 684동, 인천 54동, 강원 2동, 경기 1동이다.옹벽 붕괴는 4건(서울2, 인천1, 경기1), 토사유출 14(경기10, 서울2, 인천2), 농작물 침수 5ha(강원1, 경기4) 산사태 11건(경기9, 강원2) 등의 피해가 발생했다.
 
둔치주차장 20곳, 하천변 45곳 등도 통제됐다. 국립공원 156개 탐방로, 여객선 9개 항로 등도 통제 중이다.
 
수도권과 강원내륙·산지에 호우 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서울, 인천, 경기 북부와 강원 북부를 중심으로 시간당 30~7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이날 17시 기준 누적 강수량은 서울 453mm, 경기 여주 419mm, 경기 양평 408mm, 인천 296.5mm, 경기 부천 283mm, 강원 횡성 275mm로 집계됐다. 
 
비가 내리고 있는 8일 오후 서울 강동구 둔촌역 전통시장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이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승진 기자 chogiz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승진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조승진 기자 입니다.